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전병헌 로비연루 의혹' 대응부심…'결자해지' 기류도

"적폐청산 칼날 무뎌져…억울해도 스스로 거취 결단해야"
당 지도부, 비공식적으로 靑에 분위기 전달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롯데홈쇼핑 로비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 문제를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적폐청산 작업이 가속화하는 상황에서 전 수석 문제가 불거지면서 입장이 다소 모호해졌기 때문이다.

비리에 대해서는 당연히 엄단해야 하지만 단순한 의혹만으로 현직 청와대 수석을 몰아세울 수도 없는 어정쩡한 처지다.

여기에다 전 수석이 관련 의혹에 대해 "나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데다 청와대 역시 구체적인 입장 표명을 하지 않는 점도 민주당의 대응을 어렵게 하는 측면이 있다.

이런 이유로 전 수석과 관련한 당 차원의 공개 메시지는 아직 없는 상태다.

다만 내부적으로는 로비 의혹의 사실 여부를 떠나 전 수석 문제를 오래 끌고 가기 어렵다는 인식이 적지 않다.

적폐청산의 동력을 계속 살리기 위해서는 본인이 다소 억울함이 있더라도 결자해지를 해야 한다는 의미다.

당 핵심관계자는 1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가 지금 적폐청산 프레임으로 싸우고 있는데 전 수석 관련 의혹이 계속되면 칼날이 무뎌지고 프레임도 엉키게 된다"면서 "본인으로서는 억울한 면이 있더라도 스스로 거취를 결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른 당 핵심관계자도 "국민은 구체적인 사실관계보다는 전 수석이 의혹을 받는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면서 "본인이 결자해지해야 하는 상황 같다"고 말했다.

전 수석의 검찰 소환조사가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민주당의 이런 기류에 영향을 주고 있다.

여권의 대대적인 적폐청산 드라이브 속에서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 수석이 현직 신분으로 검찰의 포토라인에 서는 상황은 절대 바람직하지 않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원내 인사는 "현직 신분으로 검찰 앞에 서면 모양이 이상하지 않겠느냐"면서 "그 정도의 판단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원내 기획부대표인 박용진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현직 신분으로 (검찰에) 가고, (수사를 통해) 만일 무고함이 확인되더라도 야당은 검찰이 정치적 수사를 했다며 가만두지 않을 것"이라면서 "만일 현직 신분으로 구속되거나 혐의가 확인되면 대통령과 정부에 엄청난 부담이 되기 때문에 저는 전 수석이 본인의 무고함을 확실하게 하기 위해 그런 상황(소환조사)이 되면 정치적인 판단을 하실 수밖에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지도부는 여러 채널을 통해 비공식적으로 청와대에 이런 기류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이와 함께 국가정보원이 일부 여야 의원들에게 특수활동비를 전달했다는 한 언론의 보도 상황도 주시하고 있다.

검찰이 해당 보도를 사실상 부인하기는 했으나 만약 하나라도 사실로 드러날 경우 적폐청산 작업에 적지 않은 타격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촉각을 곤두세우는 것이다.

원내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상황 파악 정도는 해보고 있다"고 말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1:4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