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S 혼합현실, 한국 본격 진출…"교육·생활로 확대"

전용HMD '삼성 오디세이' 국내 출시…"대중화 앞당길 것"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혼합현실, 국내 본격 진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혼합현실, 국내 본격 진출15일 서울 강남구 복합문화공간 잼투고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장홍국 전무가 혼합현실 플랫폼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2017.11.15 [한국MS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혼합현실(Mixed Reality·MR) 생태계 확대에 나선 마이크로소프트(MS)가 삼성전자[005930]와 손잡고 국내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한국MS는 15일 강남구 복합문화공간 잼투고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혼합현실 플랫폼 전략과 삼성 오디세이를 포함한 전용 기기들을 소개했다.

혼합현실은 물리적인 현실과 가상 세계를 혼합한 개념으로 기존의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을 모두 포함한다. 가상 세계에만 머무르는 VR, 현실 세계라는 배경의 제약이 있는 AR과 달리 현실과 가상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점이 특징이다.

혼합현실을 즐기려면 전용 기기가 있어야 한다.

MR 기기는 크게 현실에 가상 정보를 입혀주는 홀로그래픽형과 가상현실을 보여주는 몰입형으로 나뉜다. 2015년 첫선을 보인 MS 홀로렌즈가 대표적인 홀로그래픽형 기기이며, 삼성 오디세이는 몰입형 기기로 분류된다.

MS의 몰입형 윈도 MR 기기는 헤드셋에 카메라가 장착돼 시야 범위를 감지하고, 외부 센서 없이 사용자의 위치를 인식한다.

MS는 지금까지 글로벌 제조사와 협력해 총 6종의 몰입형 MR 기기를 선보였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의 오디세이가 이날 처음 국내에 공개됐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혼합현실, 국내 시장 본격 진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혼합현실, 국내 시장 본격 진출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15일 강남구 복합문화공간 잼투고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혼합현실 플랫폼 전략과 삼성 오디세이를 포함한 전용 기기들을 소개했다. 2017.11.15 [한국MS 제공=연합뉴스]

21일 국내에 출시되는 삼성 오디세이는 동종 제품 중 유일하게 3.5형 듀얼 AMOLED 디스플레이를 채택해 최대 2880x1600 해상도와 110도의 시야각을 제공한다.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인 AKG 헤드셋을 탑재해 360도 공간 사운드를 제공하고, 6자유도(6DOF) 모션 컨트롤러를 연동해 손쉽게 게임을 조작할 수 있다.

삼성 오디세이를 포함해 윈도 MR 기기 5종(에이수스 제외)이 지난달부터 영미권 국가에서 공식 판매에 들어갔다.

MS는 전용 기기 출시에 맞춰 PC 인증 프로그램인 '윈도 MR PC 배지(Badge)'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윈도 MR을 지원하는 PC에 한해 배지를 부여해 인증하는 방식이다.

현재 MS 스토어에는 2만2천개 이상의 MR용 앱이 등록돼 있다. 이 가운데 50여개 앱은 21일부터 국내에서 사용 가능하다.

MS는 제조사, 개발자, 유통사와 협력해 MR 생태계를 키워 나간다는 계획이다.

우선 기업(커넥티드 콜라보레이션 비즈니스 플랫폼), 생활(커뮤니케이션 리얼리티), 교육(인사이트 학습 플랫폼), 엔터테인먼트(360도 액션 센터) 분야에 집중하면서 단순한 게임용을 넘어 삶을 풍부하게 해줄 MR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 MS의 목표다.

한국MS 장홍국 전무는 "기술적 장애 요인이 거의 없이 국내 이용자를 빠르게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삼성을 비롯한 다양한 파트너사, 개발자와 함께 윈도 MR 플랫폼의 대중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4: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