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겨울아, 반갑다…용평·휘닉스 평창 스키장 17일 첫 개장(종합)

비발디파크 스키장 24일 예정…내주부터 잇따라 오픈

(평창=연합뉴스) 유형재 이상학 기자 = "겨울아, 반갑다."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되자 강원도 내 스키장이 17일 국내 스키장 중 처음으로 슬로프를 개방하고 '2017/18 스키시즌' 막을 올린다.

강원 평창군 용평스키장은 이날 핑크 슬로프를 개장하고 스키어와 스노보더 맞이에 나선다.

막바지 개장 준비 바쁜 용평스키장[연합뉴스 자료사진]
막바지 개장 준비 바쁜 용평스키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스키장은 핑크 슬로프부터 개장한다.

인공 제설이 한창인 뉴레드와 옐로 슬로프는 제설상황을 지켜보며 결정할 예정이다.

같은 날 휘닉스 평창 스키장도 펭귄 1개 슬로프를 열고 겨울시즌 첫 운영에 돌입한다.

용평과 휘닉스 평창 스키장은 지난해 11월 4일 개장했다.

하지만 올해 기온이 크게 떨어지지 않는 등 인공 제설 조건이 맞지 않아 지난해보다 13일 늦게 오픈하게 됐다.

또 지난해 스키장을 오픈 이후 얼음이 제대로 얼지 않아 애를 먹기도 했다.

용평스키장은 지난달 31일 새벽부터 스키장 2개 슬로프에 84대의 제설기를 동원, 이번 가을 첫 인공 눈을 뿌리는 등 본격적인 시즌을 준비해 왔다.

지난해 스키장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스키장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휘닉스 평창 스키장도 지난달 31일부터 제설기 약 70여대를 사용해 제설작업을 펼쳤다.

스키장 측은 개장을 기념해 리프트와 렌털 할인과 무료 등 다양한 이벤트를 벌일 계획이다.

이밖에 홍천 비발디파크 스키장이 24일 오픈을 예정하는 등 정선 하이원을 비롯해 도내 스키장이 다음 주부터 잇따라 문을 열고 겨울스포츠 시즌에 들어갈 방침이다.

한 스키장 관계자는 "지난해 첫 개장 이후에도 포근한 날씨 탓에 어려움을 겪은 터라 올해 다소 늦게 개장하게 됐다"며 "앞으로 기상 상황에 따라 추가로 슬로프 개방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yoo21@yna.co.kr

h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5: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