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군산시민들 "한국지엠을 지키겠습니다"…차량 판매촉구 결의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판매 부진으로 공장 철수설이 제기된 한국지엠(GM) 군산공장 경영정상화를 위해 지역사회가 차량 사주기와 상생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한국지엠 차량 사주기 결의
한국지엠 차량 사주기 결의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군산시, 군산상공회의소, 기관·단체 관계자와 시민 등 3천여명이 15일 오후 군산시 군산예술의전당 야외광장에서 '내 고장 생산품 판매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2017.11.15
kan@yna.co.kr

군산시, 군산상공회의소, 기관·단체 관계자와 시민 등 3천여명은 15일 오후 군산시 지곡동 군산예술의전당 야외광장에서 '내 고장 생산품 판매촉구 결의대회'를 열었다.

행사는 한국지엠 군산공장 상생협의회 위원 위촉, 한국지엠 차량 사주기 협약식, 구매차량 출고식, 판매촉구 결의문 채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한국지엠 군산공장 경영정상화를 위해 자동차 사주기, 지역사회 기여 및 공익사업 홍보, 지속적인 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사민관 협력 등을 다짐했다.

참가자들은 결의대회 후 시내를 행진하며 한국지엠 차량을 비롯한 지역 생산품 구매를 호소했다.

김동수 군산상공회의소 회장은 "130여개 협력업체, 1만1천여명 근로자, 4만여명 가족을 책임지는 한국지엠 군산공장과 지역 산업계가 살아나도록 차량과 특산품 사주기에 시민이 앞장서자"고 당부했다

문동신 시장은 "한국지엠은 전북과 군산의 향토기업"이라며 "공공기관, 민간단체, 시민이 차량 구매에 적극적인 노력을 하면 지역순환 경제회복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지엠 차량 사주기 결의대회
한국지엠 차량 사주기 결의대회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군산시, 군산상공회의소, 기관·단체 관계자와 시민 등 3천여명이 15일 오후 군산시 군산예술의전당 야외광장에서 '내 고장 생산품 판매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2017.11.15
kan@yna.co.kr

2002년 군산시 오식도동 생산공장을 준공한 한국지엠 군산공장은 2011년 승용차 26만대 생산을 정점으로 생산량이 줄고 있으며, 현재 공장 가동률은 20%대다.

k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5: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