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서도 흔들렸다" 119 신고 쇄도…인천지하철 정상 운행

울산시청 광장에 대피한 공무원과 아이들
울산시청 광장에 대피한 공무원과 아이들(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여진이 우려되자 울산시청 공무원들과 어린이집 아이들이 시청 햇빛광장에 대피해 있다. leeyoo@yna.co.kr

지진 알림 기상청 특보
지진 알림 기상청 특보(서울=연합뉴스) 기상청은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Km 지역 규모 5.5 지진"이라고 알렸다. 사진은 기상청 지진 특보. '2017년 11월 15일 14시 22분 44초'로 기록돼 있다. 2017.11.15
photo@yna.co.kr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최은지 기자 = 15일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하자 인천에서도 흔들림이나 진동을 느꼈다는 시민들의 신고 전화가 잇따랐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9분 현재 "흔들림을 느꼈다"거나 "지진이 발생한 게 맞느냐"는 전화 89건이 119에 접수됐다.

그러나 인천소방본부 관계자는 "오후 3시 현재까지 인천에서는 포항 지진과 관련한 피해 사례는 한 건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인터넷 카페에도 인천에서 진동을 감지했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인천인데 지진이 여기까지 느껴져. 독서실인데 책상 의자 바닥 벽 다 5초 넘게 흔들림. 흔들리는 게 눈에 보이는 건 물론 심하게 느껴진다'라는 글을 썼다.

[그래픽] 포항 규모 5.4 지진 발생
[그래픽] 포항 규모 5.4 지진 발생

한 네이버 카페에는 포항 지진 발생 2분 만에 '인천 지진 금방 느껴질 정도였는데 다른 분들은 어떠셨나요. ㅠㅠ 너무 무섭네요. ㅜㅜ'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인천 계양구,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부평구 등지에서도 흔들림을 느꼈다는 댓글이 잇따라 달렸다.

인천교통공사는 인천 지하철 1·2호선 열차를 정상 운행하고 있으나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모든 역사에서 시설물 안전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2시 49분에는 포항시 북구 북쪽 7km에서 규모 3.6의 여진도 발생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5:1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