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항 지진으로 대전·충남도 '흔들'…119 문의 폭주·곳곳 대피

울산시청 햇빛광장에 대피
울산시청 햇빛광장에 대피(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여진이 우려되자 울산시청 공무원들과 어린이집 아이들이 시청 햇빛광장에 대피해 있다. leeyoo@yna.co.kr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도 강한 진동이 느껴졌다.

대전·세종·충남 소방본부에 따르면 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부 북쪽 9㎞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지진 직후 "집·건물이 흔들린다"는 등의 119 신고가 충남 100여건, 대전 103건, 세종 30건 접수됐다.

대전지방경찰청에도 "지진이 났느냐"고 묻는 112 전화가 30건 가까이 걸려왔다.

[그래픽] 포항 규모 5.4 지진 발생
[그래픽] 포항 규모 5.4 지진 발생

아직 119에는 외벽이 무너지는 등의 큰 피해 신고는 들어오지 않았다.

강한 진동이 수 초 동안 이어지면서 시민들이 놀라 가족의 안부를 묻고, 건물 밖으로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대전 서구 한 중학교 학생들은 운동장으로 긴급 대피했고, 현재 조기 귀가한 상태다.

포항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충남 태안군 남면 곰섬에서도 주택이 흔들렸다.

지진에 외벽 떨어진 한동대
지진에 외벽 떨어진 한동대 (서울=연합뉴스) 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점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했다. 포항 한동대의 한 건물 유리창 깨져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두고 시험 준비를 하던 대전 서구 한 고등학교 교사 10여명은 진동이 느껴지자 운동장으로 대피했다.

세종 한솔동 소재 6층짜리 건물에 근무하는 모 회사 직원 20여 명이 건물이 갑자기 흔들려 1층으로 몸을 피했다.

대전시 서구에 사는 김경량(53)씨는 "잠시 건물바닥이 흔들리고 강한 진동이 느껴졌다"며 "주변 사람들끼리 '무슨 일 났느냐'며 놀라서 서로 묻고, 가족들에게 안부 전화를 하는 상황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대전의 한 초등학교 6학년인 이서윤(13) 양은 "수업 중 책상과 칠판이 흔들려 깜짝 놀랐다"며 "지진이 발생한지 30분이 지났는데도 가슴이 떨린다"고 말했다.

초등학교 지진 피해
초등학교 지진 피해 (포항=연합뉴스) 15일 발생한 지진으로 경북 포항 한 초등학교 건물 기둥과 벽 일부가 금이 가거나 부서져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yij@yna.co.kr

그러나 이번 지진을 알리는 긴급재난문자가 비교적 빨리 발송되면서, 혼란을 최소화했다는 시민의 평가도 나왔다.

시민 범미희(50)씨는 "재난문자가 여기저기 울려 전쟁 난 줄 알았다"며 "하지만 오늘은 이전과는 달리 재난문자가 제때 온 것 같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5: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