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나투어 자회사 대표이사가 여직원 성희롱…회사 "징계 예정"

대표이사직 사임…현재 대기발령 상태, 조만간 징계위 개최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직장 내 성추행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하나투어 자회사의 대표이사가 여직원을 성희롱한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하나투어 상무로 여행알선 등을 담당하는 자회사 대표이사를 겸직하고 있는 A씨는 지난 9일 자회사 회식자리에서 여직원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피해 여직원에게 볼을 대며 '뽀뽀해봐', (몸을) '긁어봐'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여직원은 다음날 사내 여성위원에게 신고했고 하나투어는 지난 13일 가해자 조사를 마친 뒤 성희롱 사실을 확인했다.

그러자 A씨는 지난 14일 자회사 대표이사직을 그만두겠다고 밝혔다.

하나투어에서 자회사로 파견됐던 A씨는 자회사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 현재 대기발령 상태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하나투어 본사[하나투어 제공]
하나투어 본사[하나투어 제공]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5:2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