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텐센트, 페이스북과 어깨 나란히…시총 5천억弗 달성 눈앞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중국의 최대 정보기술(IT)업체 텐센트(騰迅·텅쉰)가 중국 업체로는 처음으로 시가총액 5천억 달러(558조원)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텐센트 홈페이지 캡처]
[텐센트 홈페이지 캡처]

전 세계에서 시총 5천억 달러를 넘어선 IT기업은 애플, 알파벳(구글의 모회사),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정도다.

보도에 따르면 텐센트는 예상을 웃도는 호실적과 잇따른 자회사의 '상장 대박', 공격적 해외투자를 무기로 중국 기업 중에서는 처음으로 시총 5천억 달러 달성을 노리고 있다.

이날 홍콩증시 마감 후 3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텐센트는 게임 수익과 소셜미디어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의 광고 수입 급증에 힘입어 '깜작 실적'(어닝서프라이즈)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텐센트의 올해 3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9.5% 증가한 164억 위안(2조7천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총매출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0% 늘어난 610억 위안(10조2천억원)으로 전망된다.

기업공개(IPO)에 나선 텐센트의 자회사들이 잇따라 대박을 터트리는 상황도 텐센트의 기업 가치를 끌어올리고 있다.

텐센트가 지분을 인수한 스냅 [AP=연합뉴스]
텐센트가 지분을 인수한 스냅 [AP=연합뉴스]

지난 8일 홍콩증시에 상장한 중국 최대 전자책업체인 웨원은 상장 첫날 주가가 100% 가까이 치솟는 등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와 더불어 텐센트가 미국 테슬라와 스냅의 지분을 잇따라 인수하며 공격적인 해외 투자를 벌이고 있는 점도 시총 5천억 달러 달성 전망에 힘을 보태고 있다.

텐센트의 시총은 올해 들어서만 주가가 두 배로 뛰면서 4천730억 달러(527조원)까지 치솟은 상태다.

이런 유리한 상황이 이어진다면 텐센트의 시총이 5천억 달러를 넘어서는 것은 시간문제라는 해석이 나온다.

캐런 첸 제프리투자은행 애널리스트는 텐센트가 중국 기업 최초로 시총 5천억 달러를 달성하게 된다면 "이는 지속가능한 성장 잠재력이 있는 사업을 계속해서 발굴해낸 텐센트의 전략이 인정을 받게 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텐센트의 다음 목표는 중국 밖으로 사업을 확장해 글로벌 업체와 경쟁하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5:5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