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귀순 북한병사 2차 수술속 여전히 위중…"고도의 주의 필요"(종합)

'귀순 병사 2차 수술 성공적…여전히 위중'
'귀순 병사 2차 수술 성공적…여전히 위중' (수원=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5일 오후 경기도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이국종 교수가 총상을 입은 채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수술결과 및 환자 상태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yatoya@yna.co.kr
이국종 교수 "예후 나빠질 가능성 커…혈압·소변량은 호전"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강영훈 기자 = 총상을 입은 채 귀순해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으로 후송된 북한군 병사에 대한 2차 수술이 15일 성공적으로 진행됐지만 여전히 용태가 위중한 상황이다.

북한 귀순 병사 배에서 나온 기생충
북한 귀순 병사 배에서 나온 기생충(수원=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5일 오후 경기도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열린 JSA 귀순 북한 병사 2차 수술결과 및 환자 상태에 대한 브리핑에서 이국종 교수가 병사 배에서 나온 기생충 제거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2017.11.15

수술을 집도한 이국종 교수는 이날 아주대병원에서 취재진을 상대로 브리핑을 열어 귀순 병사의 상태를 설명했다.

이 교수는 "이번 수술에서는 급성 담낭염 소견을 보이는 담낭을 절제했고 장기에서 관찰된 오염을 제거하기 위해 대량의 복강 세척을 시행했다"며 "이후 복벽을 봉합하고 이곳에 남아있던 총알을 제거한 뒤 수술을 종료했다"고 말했다.

환자 상태에 대해서는 "많은 합병증이 예상되어 고도의 주의가 필요한 상황으로 대량 출혈에 의한 쇼크 상태에 빠졌던 기간이 길었고 복강 내 분변과 수많은 기생충에 의한 오염이 매우 심했기 때문에 일반적인 외상 환자에 비해 예후가 불량할 가능성이 높다"며 "여전히 위중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혈압, 소변량 등은 많이 호전됐다고 볼 수 있다"며 "환자의 회복 상태에 따라 추가적인 정형외과와 성형외과 수술이 필요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현재 병사는 중환자실로 옮겨져 생명유지장치를 통해 기계호흡을 하고 있다.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한 항생제와 염증을 약화하는 약물 등에 의한 치료를 이어가고 있다.

귀순 북한 병사 수술결과 브리핑
귀순 북한 병사 수술결과 브리핑(수원=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5일 오후 경기도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이국종 교수가 총상을 입은 채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수술결과 및 환자 상태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11.15

북한 귀순 병사 몸에 박힌 총알
북한 귀순 병사 몸에 박힌 총알 (수원=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5일 오후 경기도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이국종 교수가 총상을 입은 채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수술결과 및 환자 상태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yatoya@yna.co.kr

지난 13일 이뤄진 1차 수술에서는 총상으로 출혈이 심한 좌측 겨드랑이 부위에 대한 지혈과 파열된 소장에 대한 봉합 등이 이뤄졌다.

총상은 모두 5곳이지만 제거한 총알은 1발로, 나머지는 관통상으로 보인다고 이 교수는 전했다.

2차 수술은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1시까지 3시간 30분가량 이 교수의 집도로 이뤄졌다.

이 병사는 지난 13일 오후 3시 31분께 귀순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팔꿈치와 어깨, 복부 등에 5∼6군데 총상을 입고 아주대병원으로 옮겨져 5시간 넘게 수술을 받았다.

병원 측은 다음 주 이 병사의 상태 등에 대한 추가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zorba@yna.co.kr, k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7: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