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항 지진, 경주 지진보다 진원 깊이 얕아…여진 대비해야"

처참한 승용차들, 세워둔 차에 날벼락
처참한 승용차들, 세워둔 차에 날벼락 (포항=연합뉴스) 15일 발생한 지진으로 경북 포항 흥해 지역 한 건물 외벽에서 떨어진 벽돌이 주차한 차를 덮쳤다. [독자 제공] shlim@yna.co.kr
박정호 지질연 지진연구센터장 "규모 더 작지만, 진동은 더 크게 느껴졌을 것"
경주 지진과 발생 메커니즘은 동일…'동일본 대지진' 여파

지진에 부서진 포항 시내 건물 외벽
지진에 부서진 포항 시내 건물 외벽(포항=연합뉴스) 15일 오후 경북 포항시 한 건물 외벽이 지진 충격으로 부서져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점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2017.11.15 [독자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15일 오후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은 진원 깊이가 비교적 얕아 향후 여진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는 전문가 의견이 제시됐다.

박정호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장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오늘 포항지진은) 지난해 경주 지진보다 규모는 작지만, 더 얕은 곳에서 발생한 것으로 분석된다"며 "이 때문에 진동이 더 크게 느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9월 12일 규모 5.8 경주 지진은 진원 깊이가 지하 11∼16㎞ 부근이었으나, 이번 지진은 5∼9㎞로 추정된다는 게 지질연 측 설명이다.

[그래픽] 포항·경주 주변 어떤 단층 형성돼있나(종합)
[그래픽] 포항·경주 주변 어떤 단층 형성돼있나(종합)

박 센터장은 "정밀 분석을 거쳐야겠으나, 깊이가 (경주 지진보다) 얕은 것으로 보이는 만큼 강한 여진이 있을 수 있다"며 "안 일어나면 다행이지만 그 시점은 몇 시간 후가 될지, 며칠 후가 될지 예측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지진 발생 메커니즘은 경주 지진 때와 동일하게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여파로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단층이 미끄러지며 나는 주향이동 단층 활동에 의해 지진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주향이동 단층은 두 개의 지층이 좌우 방향으로 미끄러져 형성된 일어난 단층이다.

좌우 방향으로 비스듬하게 뻗은 이 단층 중 일부가 축적된 힘을 방출하는 과정에 단층 왼쪽과 오른쪽이 어긋나면 지진으로 나타난다.

지진에 외벽 떨어진 한동대
지진에 외벽 떨어진 한동대 (서울=연합뉴스) 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점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했다. 포항 한동대의 한 건물 유리창 깨져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센터는 이동식 지진계를 포항 현장에 설치하는 등 여진에 대비할 방침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2시 25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점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후 시차를 두고 규모 2∼4 사이 여진이 이어졌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5:5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