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총기난사 계속되는데…10살이하 어린이에 사냥총 허용한 미국州

위스콘신州, 사냥 나이 제한 없애고 어린이도 별도의 총기 쓸 수 있게 해

사냥용 소총[EPA=연합뉴스]
사냥용 소총[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미국에서 대형 총기 참사가 이어지는 가운데 위스콘신 주가 10세 이하 어린이도 숲 속에서 자신의 총으로 사냥할 수 있도록 허용해 논란이 예상된다.

14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공화당 소속 스콧 워커 위스콘신 주지사가 지난 주말 이러한 내용의 법안에 서명, 오는 18일 발효된다.

미국에서 다수의 주는 어린이가 어른의 지도 하에 사냥하는 것을 금지하지 않지만, 사슴이나 곰 같은 큰 동물 사냥은 대개 12세 이상 정도로 나이 제한을 둔다.

이번에 시행되는 위스콘신 주 법은 기존에 10세였던 사냥 나이 제한을 철폐해 모든 어린이가 훈련받은 어른과 동행하면 사냥 무기를 지닐 수 있게 했다.

또 어린이들이 어른의 총을 함께 쓰는 데 그치지 않고 자신의 총을 따로 사용할 수 있으며, 대형 사냥감을 추격할 수도 있다.

전미총기협회(NRA)와 위스콘신 곰 사냥꾼 협회는 부모들이 미래 세대에 사냥 전통을 물려줄 수 있다며 이 법의 시행을 지지해왔다.

반면 반대론자들은 10세 이하는 어른이 동반하더라도 위험한 무기를 소지하기에는 너무 어린 나이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AP는 전했다.

최근 두 달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텍사스 주에서 잇따라 대형 총기 참사가 일어나면서 미국에서는 총기 규제를 둘러싼 논쟁이 재점화하고 있다. 이날도 캘리포니아 북부의 한 시골 초등학교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5명이 숨졌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6: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