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일 시민들, 탄생 100년 윤동주 시인 삶 함께 돌아본다

릿쿄대-연세대, 23일 日서 '새로운 과거로의 여행' 행사…다큐·연극으로 삶 조명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유학 중 일제에 체포돼 생을 마감한 시인 윤동주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한국과 일본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기념행사가 일본에서 열린다.

15일 주일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릿쿄(立敎)대 이문화커뮤니케이션학부, 연세대 윤동주기념사업회, 서울예술단은 23일 도쿄 이케부쿠로(池袋)캠퍼스 터커홀에서 '새로운 과거로의 여행:다큐멘터리와 무대에서 만나는 윤동주'를 개최한다.

日서 열리는 윤동주 탄생 100년 기념 행사 포스터
日서 열리는 윤동주 탄생 100년 기념 행사 포스터(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릿쿄(立敎)대 이문화커뮤니케이션학부, 연세대 윤동주기념사업회 등이 윤동주 시인 탄생 100주년을 맞아 23일 일본 도쿄(東京) 이케부쿠로(池袋)릿쿄대 캠퍼스 터커홀에서 개최하는 '새로운 과거로의 여행:다큐멘터리와 무대에서 만나는 윤동주' 행사 포스터. 2017.11.15 [릿쿄대 제공=연합뉴스]
bkkim@yna.co.kr

주일 한국문화원, 연세대 극예술연구회동문회, 시인 윤동주를 기념하는 릿쿄의 모임 등이 후원하는 이 행사에서는 한국의 학생·시민들이 참가한 가운데 다큐멘터리 영화와 연극, 강연 등을 통해 윤 시인의 삶을 돌아보는 자리가 마련된다.

KBS에서 작년 방영된 다큐멘터리 '불멸의 청년, 윤동주'가 상영되며 서울예술단의 창작 가무극 '윤동주, 달을 쏘다'가 무대에 올려진다.

릿쿄대 학생들이 만든 단편 영화 '윤동주를 여행하다'도 선보이며 연세대와 릿쿄대 학생들이 함께 만든 시극(詩劇) '미안해요, 동주'가 공연된다.

이와 함께 강연과 좌담회를 통해 윤동주의 시와 삶이 현대인들에게 갖는 의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도 마련된다.

'윤동주와 한국문학'이라는 책을 펴낸 바 있는 오오무라 마스오(大村益夫) 와세다(早稻田)대 명예교수, '윤동주의 고향을 방문하는 모임' 회원인 야나기하라 야스코(楊原泰子)씨, 성공회 사제인 류시경 릿쿄대 한국사무소장, 윤동주를 소재로 하는 다큐멘터리를 만든 한국 KBS와 일본 NHK의 PD가 강사로 나선다.

행사를 공동주최하는 연세대는 윤동주가 다녔던 연희전문의 후신이며, 릿쿄대는 윤동주 시인이 일본에서 유학한 학교다.

윤동주는 1942년 3월 릿쿄대 영문과에 입학한 뒤 한 학기를 다닌 다음 그해 10월 교토(京都)에 있는 도시샤(同志社)대학에 편입했다. 이듬해 7월 귀국 전 일제의 치안유지법을 위반한 혐의로 체포돼 1945년 2월 16일 해방을 목전에 두고 후쿠오카(福岡)의 형무소에서 숨졌다.

릿쿄대는 "윤동주의 삶을 그린 다양한 장르의 예술 작품을 통해 역사적인 가치가 있는 윤 시인에 대한 기억을 인문학적으로 돌아보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고 소개했다.

이 대학은 "현시대를 사는 많은 일본의 젊은이들은 식민지 시대의 갈등을 표현한 윤 시인의 작품을 알지 못한다"며 "행사를 통해 시인이 살았던 시대를 돌아보고 일본의 젊은이들이 당시의 사람들이 안고 있었던 괴로움과 아픔을 이해한 뒤 후세에 전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윤동주 영정
윤동주 영정 도쿄에서 열린 윤동주 추모행사장에 전시된 윤동주 사진. 인물 [촬영 이세원]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6:3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