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文정권, 정치·정책·인사 3대 보복정치" 맹공

브리핑하는 장제원 수석대변인
브리핑하는 장제원 수석대변인(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이 1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은 15일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장 및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의 연이은 구속과 MBC 사장 해임에 대해 정치·정책·인사 부문에 걸친 '3대 보복정치'라며 비난했다.

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의 정치·정책·인사 3대 보복정치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사람 죽이는 정치보복과 사람을 내모는 인사보복으로도 모자라 지난 정권의 흔적을 모두 지워버리는 정책보복까지 그 끝을 모르고 폭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장겸 MBC 사장 해임, 이명박 정부의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이어 박근혜 정부의 전직 국정원장 3명 구속 위기, 4대강 수문 확대 개방, 국정원 댓글 수사 은폐 혐의로 수사를 받던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 투신 등을 언급했다.

특위는 "사람이 먼저라는 대통령이 사람을 죽음으로 내모는 피의 보복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면서 "'노무현 640만 불 불법자금'과 '문준용 특혜 채용 의혹'을 즉각 수사하고, 김대중·노무현 정권의 특수활동비 지출 내역과 범죄행위도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보수정권 전직 국정원장들의 구속 위기와 김 전 사장의 해임에 대해서는 강도 높게 규탄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한민국 안보의 최전방에 있는 국정원을 무장 해제를 하고 침몰시키고 있다"면서 "국정원을 침몰하면 어느 집단이 가장 좋아하겠느냐"며 사실상 북한을 지목했다.

그는 "국가 안보의 마지막 보루인 국정원을 범죄 정보원으로 전락시킬 바에야 아예 폐쇄하고 통일부 대북협력국으로 귀속시키라"라고 말했다.

또 "북한과 당당하게 협상하고 호통치던 김관진 전 장관이 포승줄에 묶여 검찰 조사를 받으러 가는 상황에 국민은 휴전선이 무너진 듯 충격에 휩싸였다"며 "이게 제정신을 가진 사람들이 할 수 있는 짓이냐"고 비판했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별도의 성명서에서 "불법적 이사 교체로 MBC 이사회인 방송문화진흥회를 장악하더니 고영주 이사장을 끌어내리고, 그것도 모자라 취임 9개월에 불과한 김장겸 사장까지 강제 하차시켰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어불성설이고 결코 안 될 일"이라며 "현 정권은 공영방송 장악을 위해 온갖 무리한 행태를 서슴지 않고 있는데 선례, 관례, 판례 등 '3례'가 없는 수법을 억지로 쥐어짜 폭주하는 피의 숙청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6: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