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교육청, 포항 지진에 각급학교 학생 귀가 조치

상황주시하는 남재철 기상청장
상황주시하는 남재철 기상청장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15일 오후 서울 동작구 기상청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에서 남재철 기상청장이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2017.11.15 jieunlee@yna.co.kr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도교육청은 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일대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비상연락망 등을 가동해 도내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이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현재 도교육청에 접수된 학교 건물 손상 등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도교육청은 이번 지진이 발생한 직후 학교가 가입한 모바일 SNS를 통해 학생들에 대한 안전조치를 취하도록 당부한 뒤 추후 조치는 다시 통보하겠다고 알렸다. 약 30분 후에는 비상연락망을 가동해 학생들을 귀가 조치할 것을 지시했으며, 오후 3시 30분께 최종 공문을 발송했다.

5.4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시각은 유치원과 초등학교 대부분 수업이 끝난 이후였다. 다만 도교육청은 일과시간 이후 돌봄이 필요한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저학년생들은 학교에 남아있되 교사들의 보살핌 아래 안전하게 보호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수능 고사장인 중·고등학교들은 수능 전날이라 이날은 거의 오전 수업까지만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도교육청은 수능 고사장이 아닌 중·고등학교들은 예정대로 오후 수업을 진행하는 곳이 있을 수 있다며 비상연락과 공문을 통해 전체 학교에 수업을 중단하고 학생들을 조기 귀가 시키라고 지시했다.

경기도교육청 청사
경기도교육청 청사

교육부 매뉴얼에 따르면 규모 5.0 이상 지진이 발생할 경우 진앙에서 100㎞ 이내 학교는 학생들을 귀가시키고 그 외 지역은 여건에 따라 적용한다.

경기도교육청은 향후 여진이 언제 또 발생하는지 모르는 상황에서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긴급회의를 진행, 귀가 조치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날 각 학교 교직원들은 학교 시설물을 점검한 뒤 안전이 확인되면 16일 학생들을 정상적으로 등교시킬 계획이다. 시설물에 이상징후가 발견되면 도교육청에 보고한 뒤 정밀진단을 진행한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각 시·도 교육청에 따르면 수능 날 지진이 일어나면 규모와 발생시간·장소 등이 각 시험장에 즉시 통보되며 전국 85개 시험지구별 대처단계가 고지된다.

16일 진행되는 수능에는 도내 19개 시험지구 295개 시험장에서 수험생 16만 1천222명이 시험을 치른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7: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