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외교부 "쑹타오 방북 때 양국·양당 공동 관심사 논의"(종합)

"당대회 상황 통보가 주목적…사회주의 국가간 교류 관례"

중국 쑹타오 특사, 김정은 면담 예상(PG)
중국 쑹타오 특사, 김정은 면담 예상(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외교부는 쑹타오(宋濤)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특사로 오는 17일 북한을 방문한다고 확인하면서, 북중 양국과 공산당·노동당 간 공동 관심사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쑹 부장의 방북은 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 상황을 통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고, 중국의 한반도 비핵화와 대화·협상을 통한 해결 등의 북핵 해법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를 엄격히 이행하겠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겅솽(耿爽) 외교부 대변인은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연합뉴스 기자가 쑹타오 부장의 방북과 북핵 문제 논의 여부에 대해 중국 측 평론을 요구한 데 대해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겅 대변인은 "쑹 부장이 방북 기간에 19차 당 대회 상황 통보 외에 양국 양당과 양국 관계 등 공동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류할 것"이라면서, 그러나 "구체적인 일정은 파악된 게 없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 방중 후 쑹 부장의 방북이 이뤄지는 것에 대해 "당 대회 후 상황을 통보하는 것은 중국 공산당과 북한 노동당 등 사회주의 국가 간의 다년간 교류 관례"라는 말로 즉답을 피했다.

겅 대변인은 북한이 최근 도발을 멈추자 중국이 중재에 효과를 봤다고 생각해 특사를 보내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한반도 비핵화 견지, 한반도 평화와 안정,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은 중국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대북 제재와 관련, "우리는 안보리를 통과한 대북제재 결의를 엄격하고도 전면적으로 집행하고 있고 국제 의무도 이행하고 있다"면서 "동시에 우리는 안보리 틀 외에 다른 나라가 자국법으로 관할하는 것은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시진핑 동지의 특사로 쑹타오 동지가 곧 우리나라를 방문하게 된다"고 발표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7:0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