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인호 KBS이사장 "사장 퇴출, 방송 독립성 저해할 것"(종합)

고대영 사장 "현재 KBS새노조 파업 불법이라 생각"

이인호 KBS 이사장
이인호 KBS 이사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경영진 퇴진을 요구하며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이하 KBS노조)가 73일째 파업 중인 가운데 이인호 KBS 이사회 이사장이 "KBS 사장 퇴출은 방송 독립성을 저해할 것"이라며 고대영 KBS 사장 퇴진 요구에 반대의 뜻을 밝혔다.

이 이사장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KBS 임시이사회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현 KBS 사태는 사원 사이에서 누적된 불만, 불안, 의기소침 등이 민노총 산하기구인 KBS노조 집행부의 정치적 의도와 맞물리면서 고 사장 퇴출과 이사장, 이사진 사퇴 요구로 폭발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이사장은 "사장에 대한 사원의 불신임률이 높다 하더라도 이런 복합적인 문제들이 사장과 이사진 퇴출로 해결될 것이라고 볼 근거는 없다"며 "사장이 노조나 정부의 압력으로 임기 전에 밀려나는, 방송의 자율과 독립성에 직접 저해가 되는 나쁜 선례가 또 하나 추가될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KBS가 거대한 공룡처럼 스스로의 몸도 가누기 어렵게 된 지는 오래된 일"이라며 "모두에게 불행한 사태의 가장 결정적인 원인은 방송사가 정치권력의 부당한 간섭을 막아내지 못하고 권력을 견제한다는 명분 아래 방송노조 스스로가 정치 권력화 함으로써 방송인으로서의 본문을 망각하기 시작한 데 있다"고 날을 세웠다.

또 "MBC 김장겸 사장이 지난 13일 강제 퇴출당한 것이 가장 비근한 사례"라고 덧붙였다.

이 사장은 현재 파업 중인 KBS노조에 "KBS에 대한 여러분의 충정과 현재의 고충을 십분 이해한다"며 "어려움 속에서라도 우리가 모두 국민의 눈과 귀와 입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했는가를 반성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그는 고 사장에게 "노조의 사장퇴진 요구가 아무리 부당하다 하더라도 사원들과 대화와 상호배려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며 "사원들이 고 사장 지지파와 반대파로 나뉘어 서로 반목하게 되는 후유증을 앓지 않도록 각별히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이사장의 입장 발표에 대해 여권 추천 이사인 권태선 이사는 "겉으로 드러난 언론의 자유를 침해한 것을 회복하자는 노조의 주장이 어떻게 언론의 자유 침해인가"라며 "잘못된 구조가 계속 이어졌고 이사장께서도 저희보다 조금 일찍 이사장을 맡아 활동하셨음에도 지금 이 상황만 보고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 고 사장은 현재 KBS노조의 파업이 불법인지를 묻는 강규형 KBS이사의 질문에 "법률적 검토 중이나 회사는 불법이라고 보고 노사관계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명지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인 강 이사는 "KBS 노조에서 매일 저의 이사직 사퇴를 요구하며 재직 중인 학교에서 시위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오늘 명지대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8: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