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항 지진] 외신들도 신속 보도…"지진 드문 한국을 강타"

마치 폭격을 맞은 듯
마치 폭격을 맞은 듯(포항=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한동대학교의 한 건물 외벽이 무너져 내려 파편이 뒹굴고 있다. 2017.11.15
yongtae@yna.co.kr

(도쿄·베이징·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김진방 특파원 김아람 기자 = 주요 외국 언론들은 15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5.4 규모 지진 소식을 신속히 알렸다.

미국지질조사국(USGS)과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는 모두 이날 오후 2시 29분께 포항에서 일어난 지진 규모를 5.4, 진원 깊이를 10㎞로 각각 관측했다.

AP통신은 이날 서울발로 "5.4 규모 지진이 한국 남동쪽 연안 지역을 흔들어 진앙 근처에서는 창문이 깨지고 벽이 무너졌다"며 "(진앙으로부터) 300㎞ 이상 떨어진 서울에 있는 주민들도 진동을 느꼈다"고 보도했다.

이번 지진은 지난해 5.8 규모 경주 지진 이후 한국에서 가장 강력한 지진이었다고 AP는 전했다. 또 AP는 한국이 이웃 일본과 달리 상대적으로 지진 활동이 적다는 점을 지적했다.

진열 상품이 와르르
진열 상품이 와르르(포항=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 마트 진열 상품이 지진 영향으로 바닥에 떨어져 있다. 2017.11.15
psykims@yna.co.kr

AFP통신도 서울발 기사에서 "지진이 드문 한국의 남동부 지역을 규모 5.4 지진이 강타했다"며 "서울을 포함한 한국 대부분 지역에서 지진을 느꼈다"고 전했다.

이 통신은 한반도가 큰 지진에 대한 우려가 거의 없는 지역이지만, 종종 지진은 북한이 핵실험을 했다는 첫 번째 증거여서 면밀한 지진 감시가 이뤄진다고도 설명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이날 USGS를 인용해 한국의 지진 발생 사실을 보도하며 서울에서도 흔들림이 감지됐다고 전했다.

통신은 지진으로 도로 옆 경계 부분이 무너지는 등 피해가 발생했으며 포항 주변에서는 철도 운행이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번 지진이 작년 경주에서 역대 최대규모로 발생한 규모 5.8 지진 다음으로 큰 규모일 가능성이 있다고 소개했다.

대피한 한동대 학생들
대피한 한동대 학생들(포항=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한동대학교 건물이 무너지고 균열이 발생하면서 학생들이 운동장으로 대피해 있다. 2017.11.15
yongtae@yna.co.kr

중국 관영 중앙(CC)TV도 이날 오후 뉴스를 통해 연합뉴스 등 한국 언론을 인용, 경북 포항시 북쪽 6㎞ 지점에서 규모 5.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CCTV는 지진이 발생한 경북 지역 외에 서울 등 많은 지역에서 진동이 분명히 느껴졌다면서 이번 지진으로 재산피해가 발생하고, 포항 일부 주민이 대피했다고 전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인터넷판인 인민망과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 등도 지진 발생 10여 분 만에 한국 언론 보도를 인용해 포항에서 규모 5.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또 포항시 인근에서 규모 2.2와 2.6의 여진이 두 차례 발생했다고 전했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7:4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