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관광객 늘려라"…日정부, 외국인 관광객 면세 확대 추진

일반품+소모품 구입액 합계 5천엔 되면 면세 대상에 포함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면세대상 확대 방안을 추진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재무성과 관광청은 외국인 관광객의 '일반품'과 '소모품' 구입액 합계가 5천엔(약 4만9천189원)이 되면 면세 대상이 되도록 하는 내용을 내년도 세제개정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휴일 맞아 행인으로 붐비는 도쿄 긴자 거리
휴일 맞아 행인으로 붐비는 도쿄 긴자 거리(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의 '건국기념의 날'인 11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주오(中央)구 긴자(銀座)거리가 쇼핑이나 관광을 하러 나온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2016.2.11
sewonlee@yna.co.kr

지금까지는 의료품·공산품 등 '일반품'과 화장품·식료품 등 '소모품'을 각각 5천엔 이상 구입해야 면세 혜택을 주고 있다. 예를 들어 3천엔 짜리 기념품과 2천엔 짜리 과자를 따로 구입하면 면세 대상이 아니었지만, 제도가 바뀌면 세금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새 제도가 도입되면, 일본 정부는 작년 4월 외국인 관광객의 일반품 면세 기준을 1만엔에서 5천엔으로 낮춘 데 이어 다시 면세 대상을 넓히게 된다.

일본 정부는 방일 관광객수와 이들의 일본 내 소비액을 늘려 내수를 진작시키기 위해 제도 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

일본의 면세점 수는 지난 4월 기준 4만523곳으로 지난 5년새 10배 가량 늘었다. 적극적인 면세 혜택 등으로 관광객들의 지갑을 노린 결과 올해 1~9월 외국인 관광객의 소비액은 사상 최대인 3조2천761억엔(32조2천292억원)을 기록했다.

일본 정부는 면세 대상 확대를 외국인을 포함한 출국자에게 세금을 받는 출국세의 보완책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기도 하다.

일본 정부는 1인당 1천엔(약 9천838원)을 징수하는 출국세를 도입해 관광 인프라 정비 재원으로 활용할 계획을 가지고 있는데, 이로 인한 외국인 관광객의 거부감을 면세 대상 확대로 상쇄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행객으로 붐비는 일본 나리타공항
여행객으로 붐비는 일본 나리타공항일본 나리타국제공항 입국자 게이트 주변이 각국에서 찾아온 여행객으로 붐비고 있다. 일본은 최근 외국인 관광객이 급증하고 있다. [촬영 이세원]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7: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