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항 지진] 불과 9㎞ 아래서 쾅…'TNT 50만t' 경주 때보다 흔들

지진에 아수라장으로 변한 빌라 주변
지진에 아수라장으로 변한 빌라 주변 (포항=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북구의 한 빌라 외벽이 무너져 내려 파편이 뒹굴고 있다. yongtae@yna.co.kr
"규모 작아도 진원 깊이 얕아 진동 크게 느껴졌을 것"

폭격을 맞은 듯…
폭격을 맞은 듯…(포항=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한동대학교의 한 건물 외벽이 무너져 내려 파편이 뒹굴고 있다. 2017.11.15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15일 오후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 위력은 숫자로만 볼 때 지난해 9월 경주 지진보다 약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진원 깊이를 고려할 때 국민이 느끼는 진동은 더 컸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규모는 5.4로 발표됐다.

이날 지진은 지난해 9월 12일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8㎞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에 이어 국내에서 일어난 지진 중 역대 두 번째 규모다.

일각에선 지진 규모를 TNT 폭약 폭발과 비교해 설명한다.

일반적으로 지진 규모 1이 증가할 때마다 에너지 크기는 32배 커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TNT 환산 에너지로 따질 때 규모 4.0은 1천t, 5.0은 3만2천t, 6.0은 100만t으로 잡는다.

대전의 한 대학교 자연과학대학 교수는 "계산 방법에 따라 수치는 천차만별"이라며 "정확한 수치로 표기하는 건 무리지만, 이해를 돕기 위해 그렇게 표현한다"고 설명했다.

[그래픽] 경주 5.8 못지않은 5.4지진, 진원얕아 체감 진동↑
[그래픽] 경주 5.8 못지않은 5.4지진, 진원얕아 체감 진동↑

기상청 등은 지난해 규모 5.8의 경주 지진을 TNT 50만t이 한꺼번에 터지는 수준이라고 했다.

규모 5.4 포항지진의 경우 대체로 약 10만t 안팎으로 보면 된다는 게 이 교수의 설명이다.

지난해 9월 12일 저녁 경주 지역에서 강력한 규모의 지진이 2차례 발생했다. 이날 저녁 경주시내에 지진 피해를 본 지역에 출입금지 선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이보다 진원 깊이에 주목한다.

박정호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장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오늘 포항지진은) 지난해 경주 지진보다 규모는 작지만, 더 얕은 곳에서 발생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경주 지진은 진원 깊이가 지하 11∼16㎞ 부근이었으나, 이번 지진은 5∼9㎞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기상청에서도 발생 깊이를 9㎞로 잡았다.

박 센터장은 "정밀 분석을 거쳐야 겠지만, 깊이가 (경주 지진보다) 얕다면 흔들림도 더 크게 느껴졌을 것"이라며 "향후 비슷한 규모의 지진 발생 가능성이 있는 만큼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8: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