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3당, 공통·관심법안 처리 위한 실무 테이블 가동키로

여야 3당 원내수석-정책위의장 회동
여야 3당 원내수석-정책위의장 회동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 정책위의장들이 15일 오후 국회 본청 국회의장실에서 회동에 앞서 취재진을 향해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김선동,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 정 의장, 자유한국당 김광림, 국민의당 이용호 정책위의장,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수석부대표. hihong@yna.co.kr
필요시 예산안·예산부수법안 관련 별도 의사결정기구 마련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임형섭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등 여야 3당은 15일 공통법안과 각 당의 관심법안 처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 테이블을 가동키로 했다.

여야 3당 정책위의장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2+2+2 6인회동'을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가 밝혔다.

회동에는 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과 박 원내수석부대표, 한국당 김광림 정책위의장과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 국민의당 이용호 정책위의장과 권은희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석했다.

이들이 합의한 실무 테이블에는 여야 3당의 정책실장이 참여하며, 여기서 합의된 법안은 국회의원들 간의 논의를 거쳐 상임위 처리 절차를 밟게 된다.

악수하는 정세균-김태년
악수하는 정세균-김태년(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오른쪽)이 15일 오후 국회 본청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 정책위의장 회동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hihong@yna.co.kr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각 당이 공통 공약법안으로 정리한 게 있다. 우리 당은 62건이고 한국당은 61건, 국민의당은 43건"이라면서 "각 당의 관심법안도 이런 실무 테이블을 가동하면서 의견을 조율하고 논의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이날 회동에서 규제프리존특별법과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을 언급했으나 구체적인 논의가 오가지는 않았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사회적참사특별법이나 방송법 문제 역시 거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 3당은 내년도 예산안과 예산 부수 법안 심사와 관련해선 추후 필요시 별도의 의사결정 기구를 마련하는 방법을 검토키로 했다.

논의하는 박홍근-김선동
논의하는 박홍근-김선동(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와 자유한국당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가 15일 오후 국회 본청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 정책위의장 회동에 참석해 논의하고 있다. hihong@yna.co.kr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차원에서 합의처리를 모색하되 여의치 않을 때를 대비한 협상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예산안과 관련해 야당은 이날 회동에서도 공무원 증원 예산과 일자리 안정 자금 등에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8: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