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 위기' 탈출했나…면세점, 3분기 줄줄이 흑자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해제 기대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면세점들의 3분기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늘었거나 흑자로 전환한 업체가 다수다. 일부 업체는 여전히 적자를 기록했지만 적자 폭이 크게 줄었다.

롯데면세점은 전분기 대비 흑자로 전환했다.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조4천366억원, 276억원으로 집계됐다.

롯데면세점은 사드 사태 여파로 지난 2분기에는 298억원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신라면세점의 3분기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4%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235억원으로 27% 늘었다.

신라면세점은 2분기에도 흑자였지만,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작년 동기 대비 8%, 47% 감소했다.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은 첫 분기 흑자를 기록했다.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을 운영하는 신세계디에프의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천707억원, 97억원이었다.

작년 3분기 매출은 993억원, 영업손실이 197억원이었다. 올해 3분기에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73% 증가하고 영업이익이 294억원 개선됐다.

HDC신라면세점은 올해 3분기 24억1천700만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3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흑자로 전환했으며, 직전 분기인 2분기 대비 25배가량 급증했다.

면세점 업계 관계자는 "사드 위기 속에서도 보따리상 효과 등으로 매출이 늘면서 이익도 개선됐다"며 "사드 보복 조치가 완화되는 4분기 이후에는 실적이 더 나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 시내 한 면세점 [연합뉴스 자료사진]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8:1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