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항 지진] 원자력연구원 방사성폐기물 이송 연기…"안전 고려"

"연구용원자로 '하나로' 안전에도 이상 없어"

15일 오후 발생한 지진으로 포항시내 한 건물 일부가 무너져 내렸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이재림 기자 = 15일 오후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 여파로 대전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경주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으로 방사성폐기물을 옮기려던 일정이 미뤄졌다.

원자력연구원연구원에 따르면 애초 16일 새벽 경주로 방사성폐기물을 이송할 계획이었다.

올해 중 연구원 내 보관 중이던 방사성폐기물을 영구 처분 목적으로 내보내는 첫 출발일이었다. 대전에서 출발 예정시간은 오전 2시께다.

이송 목표량은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200드럼이다.

그러나 지진에 따른 안전 문제로 이날 이송은 취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방사성폐기물 특성상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원자력연 관계자는 "철저하게 준비한 것과는 별개로 만에 하나라도 위험 요소가 있어선 안 되기 때문에 내린 결정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원자력연 측은 향후 이송 날짜가 다시 잡히는 대로 안전하게 방사성폐기물을 옮길 수 있도록 대비할 방침이다.

대전 한국원자력연구원에 보관 중인 사용후핵연료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 안전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경주 처분시설은 진앙과 40∼50㎞ 떨어져 있다.

대전에 있는 한국원자력연구원, 한전원자력연료,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등에서는 방사성폐기물 2만9천93드럼을 보관 중이다.

대전시는 지역에 보관 중인 방사성폐기물을 2030년까지 순차적으로 경주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로 모두 이송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원자력연구원은 아울러 지진 발생 즉시 연구용원자로 '하나로' 등 시설 안전변수를 종합 점검한 결과 이상이 없다고 덧붙였다.

지진 발생 당시 원자로실에서 관측된 최대 지반가속도는 0.0043g로 확인됐다. 지진에 따른 영향은 없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8: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