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유엔 채택 인권결의에 "단호히 전면 배격"

유엔 北대표부 '공보문'…"인권협력 바라지만 제도압살엔 강경대응"

유엔총회 3위원회, 북한 인권규탄결의 채택 (PG)
유엔총회 3위원회, 북한 인권규탄결의 채택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가 최근 유엔총회 산하 위원회를 통과한 북한인권 결의안에 대해 "반(反)공화국 인권결의를 단호히 전면 배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대표부는 결의안 통과와 관련해 발표한 '공보문'에서 "결의는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미국을 비롯한 적대 세력들의 정치 군사적 대결과 모략, 공모결탁의 산물, 인권의 정치화, 선택성, 이중기준의 극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 대표부는 "결의는 미국과 적대 세력들이 범죄자, 인간쓰레기들인 탈북자들을 내세워 꾸며낸 온갖 거짓말과 날조, 모략과 협잡으로 일관된 조선(북한)인권조사위원회 보고서의 내용을 그대로 열거하였으며 우리 국가 사회 제도를 전복하려는 극악한 정치적 목적을 추구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미국 주도의 최근 대북제재를 '인권유린, 대량학살 범죄 행위'라고 지적하고, "공화국 정부는 미국을 비롯한 적대 세력들의 끈질긴 제재와 압력 속에서도 인민 생활 향상과 보다 훌륭한 미래를 마련하기 위한 사업에 모든 힘을 집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대표부는 "반공화국 결의들을 절대로 인정도 접수도 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국제 인권 분야에서 진정한 인권 보호 증진을 위한 대화와 협력을 바라지만 우리의 제도를 압살하려는 대결과 압력에는 끝까지 강경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엔총회 인권담당인 제3위원회는 14일(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열어 북한의 인권침해를 강도 높게 규탄하고 즉각적인 중단과 개선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20: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