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능 연기에 시험지 보안 비상…경찰·교육청 합동 철통경비

수능문답지 '1주일 더 지켜야'
수능문답지 '1주일 더 지켜야'(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포항 지진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주일 연기된 15일 오후 광주지역 수능 문답지가 보관돼 봉인된 문을 경찰이 지키고 있다. 계획대로라면 수능 문답지는 오는 16일 새벽 각 고사장으로 배포될 예정이었으나, 수능이 연기되면서 1주일 동안 경찰의 밤샘 경비아래 보관된다. pch80@yna.co.kr

'수능 시험지 안전하게'
'수능 시험지 안전하게'(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지난 13일 오후 울산시교육청으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제지와 답지가 배부되고 있다. 2017.11.13
yongtae@yna.co.kr
수능 연기 발표 방송 (포항=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5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포항고등학교에서 학교 관계자들이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수능 연기 발표 방송을 보고 있다. 2017.11.15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15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6일에서 23일로 일주일 연기되자 각 지역에 보관된 수능시험 문제지 보안에도 비상이 걸렸다.

애초 일정대로라면 시험 당일인 16일 새벽 각 학교 고사장별로 관할 교육청에서 문제지를 받아와야 하지만, 시험 연기로 일주일이 뜨는 바람에 문제지를 보관장소에서 안전하게 지키는 일이 급선무로 떠올랐다.

경찰은 전국 85개 보관소마다 2교대로 하루에 경찰관 4명씩을 배치, 교육청 관계자와 합동으로 경비를 담당하기로 했다.

수능 문답지 지키는 사람들
수능 문답지 지키는 사람들(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포항 지진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주일 연기된 15일 오후 광주지역 수능 문답지가 보관돼 봉인된 문 앞을 경찰과 교육청 관계자들이 지키고 있다. 계획대로라면 수능 문답지는 오는 16일 새벽 각 고사장으로 배포될 예정이었으나, 수능이 연기되면서 1주일 동안 경찰의 밤샘 경비아래 보관된다. pch80@yna.co.kr

문제지 유출 시도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기동대와 형사 등 인력은 긴급 출동태세를 유지한다. 보관소 관할 지구대·파출소는 2시간마다 1차례 보관소 주변을 순찰하며 의심스러운 동향이 있는지 살핀다.

경찰 관계자는 "시험 일정이 일주일 연기된 만큼 예년 수능 당일과 같은 수준의 대비태세를 일주일간 더 유지한다는 뜻"이라며 "문제지 보안에 문제가 없도록 경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수능 당일에는 문제지 보관소를 비롯해 시험장, 채점본부 등 3천802곳에 인력과 차량을 대거 투입해 시험장 외곽과 문제지 호송·회송 상황 경비, 수험생 태워주기 등 지원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수능 문제지 입고작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능 문제지 입고작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21: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