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家, 포브스 선정 '아시아 최고 갑부 패밀리' 2위

삼성그룹(CG)
삼성그룹(CG)[연합뉴스TV 제공]
인도 암바니에 1위 내줘…최태원 SK가문 50위권 첫 진입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가(家)가 2년간 지켜온 '아시아 최고 부호 가문'의 자리를 인도 재벌에 내준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미국 유력 경제전문 매체인 포브스에 따르면 최소 3대째 사업을 이어가는 아시아 가문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최고 갑부 집안은 인도의 암바니 가문으로, 지난 3일 현재 자산 보유액이 448억달러(약 49조2천억원)에 달했다.

암바니 가문은 인도에서 정유, 화학, 금융, 통신 등의 거대기업을 운영하는 릴라이언스 그룹을 보유한 집안이다.

이어 삼성 이(李)씨 가문이 408억 달러로, 그 뒤를 이었다. 삼성가는 포브스가 같은 조사를 시작한 2015년과 지난해 잇따라 1위에 올랐으나 올해 처음으로 선두자리를 내줬다.

포브스는 삼성가에 대해 "창업주인 이병철 전 회장이 대구에서 작은 무역상으로 시작했으나 지금은 세계 최대의 스마트폰·TV 생산업체로 거듭났다"면서 "지난 1990년대 삼성과 CJ, 신세계, 한솔 등으로 분리됐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전자, 소매, 식품, 엔터테인먼트, 제지 등을 망라하는 이들 그룹의 연간 매출이 3천억 달러 이상이라고 덧붙였다.

[그래픽] 삼성가, 포브스 선정 '아시아 최고 갑부 패밀리' 2위
[그래픽] 삼성가, 포브스 선정 '아시아 최고 갑부 패밀리' 2위

삼성에 이어 홍콩 순훙카이(新鴻基) 부동산 그룹의 쿽(郭)씨 가문(404억 달러), 세계 최대의 사료업체 '차로엔 폭판드 그룹'을 운영하는 태국 찌얀와논 가문(366억 달러), 인도네시아 대표기업 '자룸 그룹'을 보유한 하르토노 가문(320억 달러) 등이 '톱5'에 포함됐다.

포브스가 선정한 '아시아 50대 부호 가문(Asia's 50 Richest Families)'을 국가별로 분류하면 인도가 18개로 가장 많았고, ▲홍콩 9개 ▲싱가포르 5개 ▲한국·인도네시아 각 4개 등의 순이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삼성 외에 현대의 정씨 가문(148억 달러·17위), LG의 구씨 가문(87억 달러·28위), SK의 최씨 가문(63억 달러·39위) 등이 포함됐다. 최씨 가문은 올해 처음으로 50위 내에 진입했다.

포브스는 아시아 부자 가문의 거의 절반이 중국에 있었으나 이들은 대부분 비교적 젊은 재벌들로, 아직 1·2세대가 운영하는 상태여서 이번 대상에 포함된 곳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표] 포브스 선정 아시아 5대 부호 가문 (단위 : 달러)

순위 2017년 2016년
1 암바니 448억 인도 이(李) 296억 한국
2 이(李) 408억 한국 찌얀와논 277억 태국
3 쿽(郭) 404억 홍콩 암바니 258억 인도
4 찌얀와논 336억 태국 쿽(郭) 252억 홍콩
5 하르토노 320억 인니 리(李) 247억 홍콩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20 06: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