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저탐사로봇·자율주행전기차…미래 기술의 모든 것

18일 광화문 광장서 '혁신성장동력 챌린지퍼레이드' 개막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해저탐사로봇, 자율주행전기차 등 우리나라의 미래를 책임질 신기술을 눈으로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행사가 열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를 비롯한 6개 부처는 18일 광화문 광장에서 '2017 혁신성장동력 챌린지퍼레이드' 개막식을 열었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책국장은 "이번 행사는 산학연의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연구개발이 성장 동력화되고, 국민이 이를 체감할 수 있게 마련했다"고 말했다.

2017 혁신성장동력 챌린지퍼레이드 포스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이날 행사는 오후 3시부터 약 3시간 동안 진행되며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로봇, 자율주행차, 실감형 콘텐츠 등 다양한 신기술을 볼 수 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이 자율주행전기차를 타고 광화문 인근 도로를 달리는 것이 행사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유 장관이 KT빌딩 앞에서 스마트워치로 차량을 호출하면, 자율주행전기차가 유 장관 앞에 멈춘다.

350m 거리를 달리는 동안 자율차는 건널목 신호 지키기, 장애물 인식 등의 기능을 선보인다.

자율주행차를 타고 싶은 시민들은 이날 오후 4시부터 시승할 수 있다.

어린이들을 위한 소프트웨어(SW) 체험행사와 로봇댄스 공연도 마련됐다.

게처럼 생긴 심해저 탐사로봇 '클랩스터'와 수직이착륙기 등 국가 연구개발(R&D) 성과물도 대거 전시된다.

이 행사는 첨단기술과 미래 산업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확산을 위해 2015년 처음 열렸다.

작년까지는 창조경제박람회의 연계행사로 '미래성장동력 챌린지퍼레이드'라는 이름으로 개최됐지만, 올해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인 '혁신성장'에 맞춰 '혁신성장동력 챌린지퍼레이드'로 이름을 바꿨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8 15: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