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종·인천대교 이어 제3연륙교 짓는다…2025년 개통

[그래픽] 영종도 제3연륙교 2025년 개통 목표
[그래픽] 영종도 제3연륙교 2025년 개통 목표[연합뉴스 그래픽]
기존 교량 손실보전금 이견에 10년간 '제자리'…인천시가 전액 부담키로

영종∼청라 제3연륙교 기본설계 착수보고회
영종∼청라 제3연륙교 기본설계 착수보고회(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영종∼청라(제3연륙교) 최적건설방안 마련 및 기본설계 착수보고회'가 열리고 있다. 2016.6.2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 영종도와 육지를 잇는 세 번째 교량인 제3연륙교 건설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인천시는 내년에 실시설계를 시작하고 2020년 착공, 2024년 준공에 이어 2025년 개통을 목표로 제3연륙교 건설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제3연륙교는 중구 중산동에서 서구 원창동까지 4.66km 길이에 왕복 6차로 규모의 교량으로 총사업비는 5천억원이다.

사업비 5천억원은 2006년 청라와 영종택지 조성 원가에 반영돼 이미 확보돼 있다.

사업비가 있는데도 10년 넘게 사업 진척이 없었던 것은 기존 영종대교와 인천대교의 손실보전금을 누가 보전해 줄 것인지를 놓고 인천시와 국토부 견해차가 컸기 때문이다.

제3연륙교가 개통하면 영종대교·인천대교 등 기존 민간대교 운영사는 통행량 감소에 따른 손실을 볼 수밖에 없는데, 정부와 민간사업자가 맺은 협약에 따라 신설 노선으로 '현저한 통행량 감소' 땐 손실분을 보전해 줘야 한다.

국토부는 제3연륙교 건설은 인천시 사업이기 때문에 인천시가 전액 부담해야 한다는 입장이었고, 인천시는 국토부가 협약 당사자인 만큼 손실보전금을 공동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실마리가 풀리지 않던 제3연륙교 사업은 결국 인천시가 손실보전금을 전액 부담하기로 결단을 내리면서 돌파구를 마련하게 됐다.

인천시는 영종대교와 인천대교에 지급해야 할 손실보전금 총 규모가 2011년 당시에는 최대 2조원에 이르렀지만, 최근 용역연구 결과 5천900억원까지 낮아진 것으로 분석되자 손실보전금을 부담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제3연륙교 건설로 영종·청라 경제자유구역 투자유치 활성화와 영종 주민 통행료 부담 완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24 15: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