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수부 국장이 맡던 '세월호 수습본부장', 민간인에 맡긴다(종합)

브리핑하는 해수부 대변인
브리핑하는 해수부 대변인(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해수부에서 송상근 대변인이 세월호 유골 발견 관련 재발방지 후속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조직 개편·인력 교체도 연내 추진…"선체 직립 후 미수습자 수색 재개"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세월호 유골 발견 은폐' 의혹에 휘말린 해양수산부가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을 민간 전문가에게 맡기고 조직 개편을 추진한다.

해수부 송상근 대변인은 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해수부 기자실에서 '세월호 유골발견 관련 후속대책 기본방향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송 대변인은 "이번 유골 발견 논란에 대한 후속조치로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을 겸임하는 해수부 내 '세월호 후속대책추진단장'을 민간의 역량 있는 전문가에게 맡기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현장수습본부의 중립성 확보와 국민 신뢰회복을 위한 조치"라며 "구체적인 일정과 임명 방안 등은 관계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현장수습본부 조직 개편과 인력 교체도 단행한다.

송 대변인은 "현재 현장수습본부 조직을 선체조사위원회와 곧 출범 예정인 2기 특조위 조사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미수습자 수습과 가족을 지원하는 조직으로 탈바꿈시키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세월호 후속대책추진단 기존 부서인 '선체수습과'와 '대외협력과'를 각각 '수습조사지원과'와 '가족지원과'(가칭)로 개편한다.

현장수습본부에 긴장감을 불어넣기 위해 후속대책추진단 인력도 '전면적인 인적 쇄신'을 원칙으로 연내 교체한다.

중간조사 결과 발표하는 해수부 감사관
중간조사 결과 발표하는 해수부 감사관(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해수부에서 류재형 감사관이 세월호 유골 발견 관련 중간조사 결과 발표를 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아울러 현장을 떠난 미수습자 가족들이 어려움 없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1 대 1 맞춤형 심리상담 지원도 추진한다.

해수부는 선체조사위원회가 추진하는 세월호 선체 직립(直立)이 완료되면 미수습자 수색을 재개하기로 했다.

일각에서 이번 '유골 발견 은폐'가 세월호 수색을 서둘러 종료하기 위해 벌인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보내자 이를 불식시키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미수습자 가족들도 목포신항을 떠나면서 미수습자 수색을 계속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상길 해수부 기획총괄과장은 "현재 세월호는 좌현으로 기울어져 있어 안전이 확보된 상태에서 수색할 공간이 남아있지 않다"며 "기관구역 일부 등 깊은 지역은 선체를 직립시켜 안정적인 환경이 확보되면 지체하지 않고 추가 수색하겠다"고 말했다.

해수부는 이 같은 후속조치를 이행하기 위해 해수부 기획조정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세월호 상황점검 TF'를 운영하고, 선조위·가족 등과 소통을 통해 신뢰할 수 있는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해수부 감사관 세월호 유골 발견 발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수부 감사관 세월호 유골 발견 발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28 16: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