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홍준표 사당화 막겠다"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선교,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홍준표 사당화 막겠다"

"복당파와 손익계산 끝난 洪…막말 언사 도 넘어"
원내대표 후보군 중 가장 먼처 출마 선언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4선)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 달 12일 열리는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원내대표 후보군 가운데 가장 먼저 출마를 공식화한 것이다.

한 의원은 이날 "원내대표 출마의 첫 번째 결의는 홍준표 대표의 사당화를 막기 위한 것이다. 당무 감사 결과가 홍 대표 사당화의 도구로 쓰인다면 원내외 모든 당협위원장들과 분연히 저항할 것을 선언한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한 의원의 출마 선언은 홍 대표에 대한 적나라한 비판으로 시작했다.

한 의원은 "계속 모른 척하고 넘기기에는 홍 대표의 언사가 도를 넘은 지 오래됐다"면서 "'바퀴벌레'로 시작해 이제는 '암 덩어리', 나아가 '고름'이란 막말까지 나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마침 어제 저녁 식사 도중 텔레비전에 나오는 홍 대표의 '고름'이란 말을 듣고 체하고 말아서 더 이상 식사는 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바른정당 복당파 출신이자 비박(비박근혜)계 후보로 거론되는 김성태 의원을 향한 견제구도 던졌다.

한 의원은 "당내 기반이 약한 홍 대표는 이미 복당파와 손익계산이 끝난 듯하다. 사무총장을 비롯한 주요당직은 물론 수석 대변인까지도 복당파로 채웠다"며 "원내대표마저 복당파로 내세워 화룡점정을 찍으려 한다면 이는 감출 수 없는 홍 대표의 사당화"라고 지적했다.

한 의원은 "우리는 다시 또 소위 친박(친박근혜)과 비박, 친박과 친홍(친홍준표), 친박과 복당파, 친홍과 복당파의 진흙탕 싸움 속에서 눈치만 보고 있어야 하느냐"고 반문하면서 "당의 옳지 못한 여러 행태에 대한 초재선 의원들의 정풍운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공언했다.

한 의원은 출마선언 직후 기자들과 만나 후보 단일화 관련 질문에 "홍 대표가 미는 후보 이외에 나머지 후보들 간의 단일화 접촉, 나아가 (그런) 행동들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원내대표 출마합니다
원내대표 출마합니다(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이 28일 오후 정론관에서 당 원내대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2017.11.28
jeong@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28 16:2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