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한항공 여객기도 목격한 北 미사일?…"日 영공서 불빛 봤다"(종합)

발사 1시간 뒤인 오전 4시20분께 대한항공 여객기 2대가 발견, 日관제센터 보고
軍 전문가 "北 다단식 미사일 추진체나 부산물 목격 가능성"

대한항공 여객기 [대한항공 제공=연합뉴스]
대한항공 여객기 [대한항공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북한이 29일 새벽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약 1시간 뒤 일본 영공을 비행하던 국적 여객기에서도 목격된 것으로 보인다.

목격 시점이 군 당국이 추정한 미사일 추락 시간보다 약 10분 정도 늦어 정확히 미사일을 본 것인지 단정할 수는 없지만, 군사 전문가들은 정황상 미사일 부산물이 목격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3분께 일본 영공을 지나던 KE026편 여객기가 북한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빛을 봤다고 일본 도쿄(東京) 관제기관에 보고했다.

4분 뒤 같은 항로를 비행한 KE012편 여객기도 미상의 비행체를 목격하고 "멀리서 불빛이 보였다"고 도쿄 관제기관에 보고했다.

두 여객기는 이같이 보고한 뒤 도쿄 관제기관으로부터 리포트를 수신했다는 신호를 받았고, 정상적으로 비행을 계속해 인천공항에 착륙했다.

도쿄 관제기관으로부터 특별한 지시나 메시지는 없었다고 대한항공은 설명했다.

KE026편은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떠나 인천공항으로, KE021편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으로 비행하던 중이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본사로도 이런 리포트가 보고됐으며 통제 관련 부서에서 확인한 결과, 불빛이 목격된 지점은 항로에서는 멀리 떨어진 곳이어서 운항 안전에는 이상이 없었다"고 말했다.

미주·동남아 노선에 이용되는 이 항로에는 비슷한 시간대 20여대 항공기가 운항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사일·불빛 목격 등 비슷한 보고를 한 다른 항공기가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3시 17분께 평안남도 평성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이 미사일은 약 960km를 날아 동해상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 낙하했다.

미사일의 비행시간은 약 53분으로 추정된다.

두 대의 대한항공 비행기가 '불빛'을 목격했다고 보고한 시간과 10분 정도 차이가 난다.

이에 대해 군사 전문가는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은 여러 개의 엔진으로 본체를 떨어트리면서 비행하는 다단식 미사일로 추정된다"며 "미사일 추진체나 부산물이 뒤늦게 떨어지는 과정에서 불에 타는 모습이 목격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조종사 출신 항공 관계자는 "별똥별이나 비행기 등 일반적으로 조종사들이 확인할 수 있는 불빛이라면 이런 보고를 관제에 하지 않는다"며 "두 대가 연속으로 같은 항로에서 불빛을 목격하고 보고한 것은 미사일 등 특수한 불빛이 목격됐기 때문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29 19: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