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업 사업체 10곳 중 5곳 "3년도 못 넘기고 폐업한다"

평균 3년 생존율 53.5%…강원>전남>전북>경북 순
지난해 전국 창업률 18.7%…서울·부산·대구 저조

자영업자 폐업(PG)
자영업자 폐업(PG)[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새로 창업한 사업체 10곳 중 5곳은 3년 이내에 폐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고용정보원의 '지역고용동향브리프' 겨울호에 게재된 '지역별 창업에 따른 고용변동과 고용격차'(박진희 연구위원)에 따르면 2011년 1분기에 창업한 사업체의 3년 생존율은 전국 평균 53.5%로 조사됐다.

박 연구위원은 고용보험 DB(데이터베이스)를 토대로 지역별 창업 현황, 사업체 지속 기간, 고용 근로자 수 변화 등을 분석해 이번 조사를 진행했다.

한국고용정보원 제공

3년 생존율이 가장 낮은 곳은 강원(45.4%)이었고 전남(47.1%), 전북(47.8%), 경북(48.5%)이 뒤를 이었다. 생존율이 가장 높은 곳은 대구·경기(56.5%)였다.

같은 시기에 창업한 사업체의 5년 생존율은 38.3%에 불과했다. 강원(32.8%), 전남(34.4%), 전북(35.8%), 경북(36%) 순으로 낮은 반면 대구(41.9%), 제주(41.8%), 경기(40.1%) 순으로 높았다.

3년간 생존한 사업체의 평균 고용 증가분은 1.3명이었다. 전남(0.8명), 제주(0.9명), 강원(1명)은 평균치를 밑돌았다.

지난해 기준으로 전국 평균 창업률은 18.7%였다. 총 135만 개 사업체 중 25만7천 곳이 새로 문을 연 셈이다. 제주(23.2%), 강원(20.5%), 광주(19.8%)는 창업률이 높았지만 서울(17.7%), 부산(18.2%), 대구(18.3%)는 저조했다.

박 연구위원은 "강원, 전남, 전북, 경북은 창업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정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아울러 창업률이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서울과 부산, 대구는 창업 활성화 전략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bum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4 08: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