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훈련 후 기지 복귀 F-22 랩터 1대 랜딩기어 이상 목격(종합)

F-22 착륙하다 '랜딩기어 파손?'
F-22 착륙하다 '랜딩기어 파손?'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훈련 첫날인 4일 오전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서 착륙한 미군의 F-22 '랩터' 전투기 4대 중 1대가 자력으로 격납고로 이동하지 못하고 견인됐다. 사진 확인 결과 정상적인 F-22의 항공기 바퀴(위쪽 사진)와 달리 견인된 F-22의 앞쪽 랜딩기어가 파손된 듯한 모습(아래 사진 속 붉은 원)이 목격되고 있다. 2017.12.4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한미 공군의 전시 연합작전 수행 능력 향상을 위한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훈련 첫날, 첫 임무를 마치고 복귀한 미국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 4대 중 1대가 이상 징후를 보여 관심이 집중됐다.

F-22 착륙하다 '랜딩기어 파손?'
F-22 착륙하다 '랜딩기어 파손?'(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훈련 첫날인 4일 오전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서 착륙한 미군의 F-22 '랩터' 전투기 4대 중 1대가 자력으로 격납고로 이동하지 못하고 견인됐다. 사진 확인 결과 정상적인 F-22의 항공기 바퀴(위쪽 사진)와 달리 견인된 F-22의 앞쪽 랜딩기어가 파손된 듯한 모습(아래 사진 속 붉은 원)이 목격되고 있다. 2017.12.4

4일 오전 8시께 훈련이 개시되자마자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서 잇따라 출격한 F-22 4대는 훈련임무를 마치고 1시간 30여분 만인 9시 30분께 복귀했다.

랜딩기어를 내리고 활주로에 안착한 F-22 3대는 자체 동력으로 격납고까지 이동했으나, 나머지 1대는 활주로 끝에서 한참을 움직이지 않고 서 있는 장면이 목격됐다.

이후 이 F-22는 전투기 견인차량에 이끌려 격납고로 옮겨졌다.

견인된 F-22의 랜딩기어(전투기 바퀴) 부분은 실제로 정상적인 다른 전투기와 달리 연결 부분이 파손된 듯한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공군 관계자는 "F-22가 임무를 마치고 모두 정상적으로 착륙한 것을 알고 있다"며 "왜 자력으로 이동하지 못하고 견인됐는지는 미군 측에 확인해봐야 알 수 있다"고 밝혔다.

견인되는 F-22 랩터
견인되는 F-22 랩터(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 훈련 첫 날인 4일 오전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서 임무를 마치고 복귀해 착륙한 미군의 F-22 '랩터' 전투기 4대 중 1대가 자력으로 복귀하지 못하고 견인되고 있다. 2017.12.4

한미 양국 공군은 이날부터 미국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 6대를 포함한 230여대의 항공기로 역대 최대 규모의 연합공중훈련을 시작했다.

미국은 이번 훈련에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 기지의 스텔스 전투기 F-22 6대를 투입했다.

미국이 F-22 6대를 한꺼번에 한반도에 전개한 것은 처음이다.

F-22는 스텔스 성능이 뛰어나고 최고속력도 마하 2.5를 넘어 적 방공망을 뚫고 은밀하게 침투해 핵심 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어 방공망이 취약한 북한에는 가장 위협적인 무기로 꼽힌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4 15:4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