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글·페북 '디지털광고 싹쓸이'…글로벌시장 84% 장악

[구글코리아, 페이스북 제공]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구글과 페이스북이 글로벌 디지털 광고 시장을 사실상 과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4일 보도했다.

다국적 광고회사 WPP의 계열사인 그룹M은 올해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집행되는 디지털 광고비를 1천억 달러(약 109조 원)로 추산하고 두 회사가 이 가운데 84%를 가져갈 것으로 예상했다.

그룹M에 따르면 글로벌 광고 시장의 성장은 대부분 디지털 플랫폼에서 이뤄지고 있고 구글과 페이스북이 이를 주도하면서 전통적 매체들과 다른 온라인 매체들의 몫은 줄어들고 있는 형국이다.

그룹M 관계자는 "보도 매체들은 광고비의 극히 일부만 챙기고 있다"면서 구글과 페이스북 두 회사가 "다른 디지털 플랫폼과 매체들의 몫을 대거 빼앗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룹M은 TV광고비는 올해 0.4%, 내년에 2.2% 성장하는 반면에 디지털 광고비는 각각 11.5%와 11.3%가 늘어나면서 두 자릿수의 성장률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캘리포니아 구글플렉스 [픽사베이 제공]
캘리포니아 구글플렉스 [픽사베이 제공]

이와 함께 디지털 광고비가 올 연말에는 영국과 독일을 포함한 17개 광고시장에서 전통적 TV매체들에 집행되는 광고비를 추월할 것으로 내다봤다.

애덤 스미스 그룹M 미래부장은 구글과 페이스북의 시장 과점은 문제 거리가 돼가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경쟁이 문제를 해결해줄 것이며 가장 유력한 경쟁자는 아마존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아마존은 막대한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는 데다 많은 고객이 이를 일종의 상품 검색 엔진으로 삼고 있어 디지털 광고 시장에서 무시 못 할 존재다. 이 회사가 미국프로풋볼(NFL) 스트리밍 중계권 계약을 맺은 것도 눈여겨봐야 할 움직임이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4 16: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