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애플, 유럽서 샤오미 미패드 상표등록 막아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미국 애플이 중국 샤오미의 태블릿 PC '미패드'가 유럽에서 상표 등록하는 것을 막는데 성공했다.

유럽연합(EU) 보통법원(General Court)은 5일(현지시간) 샤오미 미패드 상표가 애플의 태블릿 PC '아이패드'와 유사해 고객 혼선이 초래될 수 있다는 이유로 등록을 금지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법원은 미패드(Mi Pad)의 앞글자 'M' 한 자 차이만으로는 아이패드(iPad)와 미패드 간 고도의 시각적, 음향적 유사성을 상쇄하기에 부족하다며 미패드와 아이패드의 아이(i)가 영어권 소비자들 사이에서 같이 발음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2014년 EU 지재권청(EUIPO)에 미패드 상표등록을 신청한 샤오미는 EUIPO가 2016년 미패드가 아이패드 상표의 변종으로 인식될 수 있다며 이의를 제기한 애플 측 손을 들어주자 보통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샤오미는 EU 최고법원인 유럽사법재판소(ECJ)에 상고할 수 있다.

한편, 애플은 빠르게 성장하는 인터넷 오디오 시장에서 장악력을 높이기 위해 팟캐스트 검색 엔진 '오디오서닷치(Audiosear.ch)'를 운영하는 스타트업 '팝업 아카이브(Pop Up Archive)'를 인수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FT는 애플이 팝업 아카이브 인수로 새로운 팟캐스트를 청취자들에게 추천하고 제작자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주제에 대한 자세한 데이터를 더 많이 제공하는 데 도움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샤오미 미패드
샤오미 미패드 (베이징 EPA=연합뉴스)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6 11: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