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인권회의 수원서 개막…26개 지자체 인권도시協 발족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지방자치단체의 인권실현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제3회 한국인권회의'가 7일 노보텔 앰배서더 수원호텔에서 개막했다.

'지역사회와 인권-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8일까지 열리는 한국인권회의는 수원시·경기도·국가인권위원회·한국인권재단이 주최한다.

한국인권도시협의회 창립총회
한국인권도시협의회 창립총회 (수원=연합뉴스) 지방자치단체의 인권실현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제3회 한국인권회의'가 7일 노보텔 앰배서더 수원호텔에서 개막했다. 개막식 행사에 앞서 기초지방자치단체의 인권협력 기구인 '한국인권도시협의회'가 수원, 서울 성북·강동·구로구, 광명·오산·화성시 등 전국 26개 지자체가 참여한 가운데 창립총회를 열고 '인권도시 연대를 위한 선언문'을 채택했다. 2017.12.7 [수원시 제공=연합뉴스]
hedgehog@yna.co.kr

개막식 행사에 앞서 기초지방자치단체의 인권협력 기구인 '한국인권도시협의회'가 수원, 서울 성북·강동·구로구, 광명·오산·화성시 등 전국 26개 지자체가 참여한 가운데 창립총회를 열고 '인권도시 연대를 위한 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들 26개 지자체는 "인권이 그 누구도 훼손할 수 없는, 인간 존엄성을 지키는 보편적 권리임을 확인한다"며 "인권 존중·보호를 위해 연대하고 협력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협의회는 지역 공동체 내 평등과 문화적 다양성의 가치를 수호하기 위해 장애인·아동·여성·노인·이주민 등 소수자 권리를 보호하는 일에 협력하기로 했다.

초대 한국인권도시협의회장에는 김영배 성북구청장이 선출됐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환영사에서 "모든 사람이 모든 영역에서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 자유와 권리를 함께 누려야 한다는 '세계인권선언'의 정신이 사회 전체에 고르게 공유될 때 인권도시가 만들어질 수 있다"면서 "중앙정부·지방정부·시민사회가 연대하고 협력해 가장 낮은 곳에서부터 인권이 실현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인권회의는 이날 '개헌과 인권, 지자체', '지자체 인권 제도 활성화를 위한 인권교육 현황과 방향성 모색'을 주제로 2개 세션을 열었다.

둘째 날인 8일에는 오전 9시부터 2개 분과 세션을 열어 지역사회와 인권, 지자체 행정과 인권 주류화, 농민과 인권 등을 주제로 토론한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7 17: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