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인도 갈등 재연…'인도 무인기' 중국 영공 침해 논란(종합)

中외교부 "중국 주권 침해, 인도에 엄중 교섭 제기"

인도 무인기 [왕이망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최근 인도의 무인기가 자국 영공을 침입했다며 강력한 불만을 제기함에 따라 중국과 인도의 갈등이 또다시 재연되고 있다.

7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장수이리(張水利) 중국 서부 전구 연합참모작전국 부국장은 인도 무인기가 중국 영공을 넘어와 추락했다고 밝혔다.

장 부국장은 "최근 1대의 인도 무인기가 중국 영공을 침입했다"면서 "인도 측이 중국 영토 주권을 침범한 것으로 우리는 이에 대해 강력한 불만과 반대를 표명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 변방 부대원이 전문적이고 책임 있는 태도로 식별 조사를 진행해 확인했다"면서 "우리는 책임과 사명을 다 할 것이며 국가 주권과 안보를 결연히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과 인도의 변경 서쪽은 이미 정해져 있으며 인도의 이번 행위는 중국의 주권을 침해했다"면서 "이는 양국 변경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겅 대변인은 그러면서 "중국은 인도가 항공기를 이용한 변경 활동을 즉각 중단하고 중국과 함께 변경 지역 안정을 위해 노력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의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사설에서 "인도가 중국를 침입했다"면서 "인도는 중국에 공개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중국과 인도는 지난 6월 히말라야 고원지대 도클람에서 군사 대치를 하면서 갈등이 고조된 바 있다.

중국-인도-부탄 3개국 국경선이 만나는 도클람에서는 지난 6월 16일 중국군의 도로 건설에 따른 갈등이 불거져, 인도군과 중국군 수천 명이 73일간 무장 대치했다.

인도와 중국은 8월 28일 양국군 병력을 철수하기로 합의하고 이에 따라 대치하던 병력을 뒤로 물렸지만, 중국은 당시에도 "변방 분대가 둥랑에 계속 주둔하고 순찰할 것"이라고 밝히는 등 양국간 갈등이 완전히 풀리지는 않은 상태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7 16:5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