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 "인공지능 산업 선도 주자 나선다"

기획비 국비 확보…사전 준비 단계 불과, '김칫국부터 마신다' 지적도

사물인터넷[연합뉴스 일러스트]
사물인터넷[연합뉴스 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시는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인 '인공지능(AI) 중심 창업단지 조성사업'에 필요한 사전기획비로 국비 10억원을 확보했다고 7일 밝혔다.

인공지능 중심 창업단지 조성사업은 2019년부터 10년간 ▲ 국립 AI연구원 설립 ▲ AI 캠퍼스 조성 ▲ AI 창업생태계 조성 등 3개 사업을 중심으로 1조원이 투입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AI연구원은 세계 최고 수준의 대형 융합연구기관으로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과 기업 프로젝트를 위한 기술과 연구를 한다.

AI 캠퍼스는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융합인재 양성과 전문인력 교육을 맡는다.

AI 창업생태계는 기술창업 생태계 조성과 기업역량 강화를 통한 성공적인 창업도시 구축,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반 조성, 마케팅 지원 등을 한다.

광주시는 국가 차원의 인공지능 정책수립과 함께 연구개발, 산업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광주를 융합형 4차 산업 중심도시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 광주과학기술원,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등 유관기관과 협업체계도 구축한다.

광주시는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 AI 스타트업 1천개사 육성, 글로벌 AI 인재 5천명 배출 등을 기대한다.

하지만 이 기획비는 주관 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사업이 타당한지, 구체적인 사업내용은 무엇인지 등을 확인하는 첫 사업비 성격에 불과하다.

이 결과에 따라 연구원이 어디에 들어설지, 사업 주관 지자체를 어디로 할지 등이 결정되는 만큼 '광주시가 김칫국부터 마신다'는 지적도 나온다.

광주시 관계자는 "이 사업은 시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전문가팀을 꾸려 기획한 사업으로 대선 공약과제와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에도 포함됐다는 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7 17: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