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 근대산업유산 보존"…가치검증된 8건 중 2건 이미 소실

옛 경북도청
옛 경북도청

(대구=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보존가치가 검증된 대구 근대산업유산 8건 가운데 2건이 완전히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연구원 최정수 박사는 7일 대경CEO브리핑 529호에 실은 '대구 근대산업유산, 문화재생의 원천으로 활용하자'란 기고문에서 문화재청 자료와 대구시 조사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발표했다.

대구 근대산업유산은 산업기반시설 22건, 업무시설 12건, 산업시설 2건으로 모두 36건이다.

이 가운데 문화재청과 대구시가 보존가치를 검증한 것은 모두 8건이다.

고성양조장(현 보생당약업사·1937년), 반야월역사(1932년), 옛 동촌역사(1938년), 대봉1·2호 배수지(1918년·1925년), 조선식산은행 대구지점(1931년), 옛 경북도청(1965년), 무영당(현 부산비닐상사·1937년), 상점(현 동화부동산중개인사무소·1936년)다.

이 중 개인 소유인 고성양조장과 상점은 사라졌다.

8건 가운데 옛 모습대로 보존한 것은 경북도청과 대봉1·2호 배수지 등 2건이다.

조선식산은행 대구지점, 반야월역사, 옛 동촌역사, 무영당은 고쳐 짓기를 거쳐 대구근대역사관이나 작은도서관 등으로 활용하고 있다.

최 박사는 "2건만 원형대로 보존됐을 뿐이고 2건이 완전히 사라지는 등 대구 근대산업유산이 사실상 멸실 위기에 놓였다"며 "보존가치를 지닌 근대산업유산이라고 하더라도 개인이 소유하면 접근이 어려워 보존과 활용을 위한 민관합동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근대산업유산으로만 한정하지 말고 근대문화유산과 미래 유산 가치를 지닌 예비문화유산까지 확대해 발굴하자고 제안했다.

1900년대부터 1960년대까지 대구 근대건축물은 2만1천517건에 이른다.

최 박사는 근대산업유산 발굴, 조사, 정비 시스템을 갖추고 관련 조례를 만들어 보존과 정비를 위한 시민운동을 벌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근대산업유산을 관광·문화와 융합해 문화브랜드를 만들거나 사업화할 필요가 있고 관련 정보를 온·오프라인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정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7 17: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