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강화 방안 모색…복지부 8일 세미나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가 지방자치단체, 학계, 지역 복지기관과 함께 어려움에 처한 이웃을 찾아 상담과 필요한 서비스를 지원하는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의 발전방안을 모색한다.

복지부는 오는 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정부의 사회복지 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읍면동 찾아가는 서비스'의 개선과제를 점검하는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발전방향 세미나'를 개최한다.

정부는 현재 전국 2천573개 읍면동을 '찾아가는 읍면동 복지센터'로 운영하고 있다. 소속 복지 공무원은 직접 주민을 찾아가 상담하고, 주민 개개인에게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한다.

공무원이 민원 신청만 접수해 처리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도움이 필요한 주민을 찾아서 상담하고, 복지, 보건, 고용, 주거,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욕구를 종합해 해결해주는 방식이다.

정부는 현재 9만2천가구를 사례관리 대상으로 선정해 자립을 지원 중이다.

세미나에서는 김연명 중앙대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현 정부의 사회정책 비전과 정책'을 주제로 기조발제를 하고, 민관의 효율적 연계협력 방안, 통합사례관리 출범 5년 현황과 과제 등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조현순 한국사례관리학회 부회장은 발표를 통해 "정부가 복지직 인력을 충원한다고 해도 1개 지역에 2∼3명 신규 인원이 배치되는데 그칠 것"이라며 "수요자 사례관리를 전담하기에 충분한 인원도 아니고 업무에 몰입하기도 힘들 것"이라고 지적할 예정이다.

조 부회장은 "사례관리에 집중할 인력, 복지 수요자 발굴 체계를 조직하고 관리할 인력, 민간 기관과 협력을 이끌 관리자 등을 합쳐 '맞춤형 복지팀'을 만들고, 일을 수행할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영호 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은 "내년에는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복지통장·이장 등을 활용해 인적 안전망을 더욱 촘촘하게 구성하겠다"고 밝힌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7 17: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