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교육청 혁신학교예산 도의회 예결위도 삭감

교원단체지원 예산삭감 대상만 충북교총→전교조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가 삭감한 행복씨앗학교 지원 등 김병우 도교육감의 공약 및 도교육청 핵심사업 예산이 예산결산위원회에서도 살아나지 못했다.

예결위는 7일 도교육청의 내년도 예산안(2조5천332억원)을 심사해 도교육청의 핵심사업이나 신규 정책 21개 사업 27억1236만원을 삭감해 본회의로 넘겼다.

교육위가 예결위에 넘긴 예산 삭감 항목은 대부분 그대로 유지됐다.

교원단체 교육활동 행사 지원비 삭감액 720만원은 그대로 유지됐지만, 삭감 대상이 충북교총에서 전교조 충북지부로 변경됐다.

주요 삭감 대상은 교육시책 영화관 송출 1억1천여만원, 소통토론회 3천여만원, 충청권네트워크 분담금 등 학교혁신 지원 9천여만원, 충북행복교육지구 운영 2천여만원 등이다.

도교육청의 핵심 추진 사업인 혁신학교 지원 예산은 19억8천여만원에서 9억6천여만원으로 반 토막이 났다.

충북어린이큰잔치 800만원, 교원단체 교육활동 행사 720만원, 권태응 어린이시인 학교 등 유관기관 교육행사 예산도 4천여만원이 삭감됐다.

민주시민 역량강화 교육 1천여만원, 민주시민 인성교육 민간사회단체 지원 4천여만원, 민주시민교육 교과서 1천여만원, 민주시민 교육 원격연수 1천만원 등 민주시민교육 관련 예산은 전액 삭감했다.

이날 예결위로 도교육청은 내년 4년 차로 접어드는 혁신학교 사업에 차질을 빚을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날 예결위에 앞서 본회의장 앞에서는 충북교육연대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도교육청 핵심 사업 예삭이 대폭 삭감된 것에 반발해 피켓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7 20: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