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그리스 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민감현안에 거침없는 '돌직구'(종합)

그리스서 '돌직구' 날린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그리스서 '돌직구' 날린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아테네 AP=연합뉴스) 그리스를 방문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왼쪽)이 7일(현지시가) 아테네에서 열린 공식 환영 만찬에서 그리스의 프로코피스 파블로풀로스 대통령(가운데)과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오른쪽)가 경청하는 가운데 연설을 하고 있다. 터키 국가 원수로는 65년 만에 처음으로 이웃 그리스를 방문한 에르도안 대통령은 파블로풀로스 대통령, 치프라스 총리와 차례로 만난 자리에서 양국 관계를 훼손할 수 있는 까다로운 현안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며 그리스에 당혹감을 안겼다. lkm@yna.co.kr
'로잔조약' 개정 요구로 그리스 대통령과 설전…쿠데타 병사 송환 등도 촉구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그리스를 방문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양국 관계를 훼손할 수 있는 까다로운 현안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며 그리스에 당혹감을 안겼다.

터키 국가 원수로는 65년 만에 처음으로 이웃 그리스를 찾은 그는 7일 아테네에 도착해 프로코피스 파블로풀로스 그리스 대통령,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와 차례로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양국의 국경 획정 등 민감한 사항을 규정하고 있는 '로잔 조약'의 개정, 쿠데타 가담 병사의 송환, 터키계 주민의 권리 보장 등을 직접적으로 요구하는 등 거침 없는 모습을 보였다.

7일 아테네에 도착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그는 TV로 생중계된 파블로풀로스 대통령과의 정상 회담에서는 모두 발언에서부터 1923년 체결된 로잔 조약의 개정 필요성을 주장하고, 그리스 북동부에 거주하는 터키 소수민족이 제대로 권리를 누리지 못하고 있다는 말을 불쑥 꺼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파블로풀로스 대통령에게 "94년의 세월이 지났고, 그 동안 많은 것들이 변했다"며 로잔 조약이 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7일 아테네에서 의장대를 사열하는 파블로풀로스 그리스 대통령(왼쪽)과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파블로풀로스 대통령은 이에 대해 "그리스와 유럽연합(EU) 변경의 국경을 획정하고 있는 로잔 조약은 그 자체로 유효한 것으로, 수정이나 개정이 필요 없다"고 반박했다.

그리스 최고의 법률 전문가로도 꼽히는 파블로풀로스 대통령은 "로잔 조약 아래에서는 영토 분쟁의 여지가 없으며, 그리스 내의 이슬람 소수집단의 지위도 명확히 규정돼 있다"고 강조했다.

통상 언론에 공개되는 정상회담의 모두 발언에서는 형식적인 말만 오가고, 깊숙한 논의는 비공개 회담에서 이뤄지는 것이 외교 관례인 점에 비춰 에르도안 대통령의 이날 정상회담 일성은 그리스 측을 당황하게 만들기 충분한 것이었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은 지적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그리스 방문 전날인 6일에도 그리스 스카이TV와의 인터뷰에서 로잔 조약의 개정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여 그리스 당국의 우려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그리스 정부 대변인은 이날 에르도안의 스카이TV 인터뷰 직후 "그리스 정부는 에르도안 대통령의 방문이 양국 사이에 벽이 아니라 다리를 놓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며 "확고한 로잔 조약의 토대 위에서만 두 나라의 협력이 가능하다"고 경고한 바 있다.

그는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와의 만남에서는 난민 문제, 양국의 경제 협력, 교착 상태에 빠진 터키의 EU 가입, 에게 해를 둘러싼 양국의 영유권 논쟁 등 다양한 현안을 논의했다.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에르도안 대통령은 회담 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작년 7월 터키 군부의 쿠데타 모의가 불발된 직후 그리스에 넘어가 망명을 신청한 터키 군인 8명을 송환할 것을 그리스 측에 요구했다. 또한, 그리스에서 살고 있는 터키계 주민들의 권리를 충분히 보장할 것도 촉구했다.

치프라스 총리는 이에 "우리는 (회담에서)상대국의 의도를 이해하고, 오해를 풀고자 노력했다"며 "그리스 입장에서는 터키 측에 에게 해 영공 침범을 종식할 것을 요구했다"고 맞받았다.

그는 이어 "에르도안 대통령의 방문을 계기로 양국이 서로의 감독 아래 신뢰 구축 조치에 착수하기로 합의했다"며 유럽과 터키 관계가 경색돼 있고, 중동과 유럽의 상황이 우려스럽게 전개되는 이 시기에 터키와 대화 채널을 넓히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그리스와 터키는 국경을 맞댄 이웃 나라지만 그리스가 과거 터키의 전신인 오스만 투르크의 식민지배를 받은 터라 역사적으로 국민 감정이 좋지 않은데다, 에게 해 영유권, 키프로스 통일 문제 등을 놓고도 최근까지 갈등을 빚어왔다. 양국 관계는 1996년에는 에게 해 위 무인도의 소유권을 놓고 전쟁 직전까지 치닫기도 했다.

하지만, 에르도안 대통령 집권 이후에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동맹국인 두 나라는 난민 문제에 있어 긴밀히 협조하고, 교역과 에너지 협력을 강화하는 등 비교적 원만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그리스 방문 이틀째인 8일에는 터키계 소수 민족이 다수 살고 있는 그리스 북동부 트라키아를 방문할 예정이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02: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