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설공단, 장애인전용 개인택시 사업자 50명 모집

서울시 장애인콜택시 [서울시설공단 제공=연합뉴스]
서울시 장애인콜택시 [서울시설공단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서울시설공단은 '장애인 전용 택시'를 운행할 개인택시 사업자 50명을 오는 18일까지 모집한다고 8일 밝혔다.

장애인전용 개인택시는 휠체어를 이용하지 않는 장애인의 이동 편의를 위해 2013년부터 운영되고 있다. 이 택시는 일반택시와 달리 거리를 배회하지 않고 콜을 받아 운행한다.

지원 자격은 만 65세 미만의 서울 개인택시 사업자로서 공단에서 정한 차량 보험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장기 무사고 운전자, 가족 중 장애인이 있는 사람, 사회복지사 자격증 소지자, 자원봉사 다수 경험자는 우대된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자는 내년 1월부터 1년간 개인택시를 장애인전용 택시로 운행하게 된다.

운행시간은 평일 12시간이다. 사업자의 수입은 공단에서 지급하는 운행실적에 따른 수수료와 장애인 고객이 사업자에게 지급하는 요금으로 구성된다. 월평균 358만 원 수준이다.

서울에서 장애인 콜택시는 총 487대(특장차량 437대, 개인택시 50대)가 운행되고 있다.

참여를 원하는 사업자는 서울시설공단 '장애인 콜택시 홈페이지(calltaxi.sisul.or.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freem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1: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