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당뇨병연맹총회 부산 개최…"637억원 경제파급 효과 기대"

벡스코 [연합뉴스 자료사진]
벡스코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2019년 국제당뇨병연맹총회(IDF Congress 2019)가 부산에서 열린다.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는 최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2017 국제당뇨병연맹총회에서 부산을 차기 개최도시로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국제당뇨병연맹은 벨기에 브뤼셀에 본부가 있으며 세계 170개국 230개 당뇨병협회가 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1952년 네덜란드 레이던 창립총회를 시작으로 3년마다 총회를 개최하다가 2009년부터 2년 주기로 총회를 열고 있다.

2019년 열리는 제25차 IDF총회는 12월 2일부터 6일까지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릴 예정이다.

2019년 총회에는 세계 170개국에서 1만5천명 이상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은 이번 개최도시 선정 과정에서 우수한 컨벤션 시설과 접근성, 다양한 숙박시설, 관광·레저 인프라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총회 유치는 부산시, 부산관광공사, 벡스코가 공동으로 유치마케팅 활동에 나섰고 동양인 최초로 IDF 차기 회장에 당선된 조남한(아주대학교 의대교수) 회장과 대한당뇨병학회, 한국관광공사 등의 협조가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2019 국제당뇨병연맹총회 개최로 637억원의 경제파급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08: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