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중국건설은행, 매년 한곳씩 '먼지 먹는 숲' 만든다

나무 식재가 필요한 강동구 동자그린공원의 모습
나무 식재가 필요한 강동구 동자그린공원의 모습[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중국건설은행과 손잡고 4년 동안 매년 한 곳씩 '먼지 먹는 숲'을 만든다.

서울시는 미세먼지·온실가스 감축에 도움이 되는 숲을 조성하기 위해 중국건설은행과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8일 밝혔다.

중국건설은행은 국제금융전문지 '더 뱅커(The Banker)'가 선정한 세계 1천대 은행 중 2위를 차지한 글로벌 은행이다. 2004년 서울지점을 열었다.

'먼지 먹는 숲'은 국내에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보탬이 되는 숲을 조성하고 싶다는 중국건설은행 제안에 따라 추진하게 됐다.

올해부터 2020년까지 매년 1곳씩 숲을 만들고, 숲 조성에 필요한 사업비를 중국건설은행이 지원한다.

올해는 강동구 고덕동 동자근린공원에 나무를 심는다. 다른 공원에 비해 나대지 면적이 커 나무 식재가 필요한 곳이었다.

서울시와 중국건설은행 서울지지점 직원들이 오는 9일 중국 단풍나무 40그루를 함께 심는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1: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