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동철 "수사는 검찰이 판단…청와대가 지휘해선 안돼"

"적폐 뿌리는 MB…엄중히 단죄해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한지훈 기자 =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8일 "문무일 검찰총장이 적폐관련 수사를 연내에 마무리하겠다는 발언을 하자, 청와대나 민주당 추미애 대표·우원식 원내대표 등은 검찰 수사에 개입하는 듯한 위험한 발언을 하고 있다"며 "청와대와 여당이 검찰 수사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적폐청산에는 물론 시한이 있을 수 없다. 시한을 정해두고 수사를 하겠다는 듯한 문 총장의 발언이 부적절하기는 하다"면서도 "하지만 청와대와 여당이 나서서 사실상 수사지휘를 하고 개입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도 문제다. 또 하나의 적폐가 아니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사를 하는 것은 검찰"이라며 "중단이나 종료까지 검찰이 판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또 "적폐의 뿌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며 "2007년 검찰 수사와 특검 수사에서 다스의 실소유주를 완전히 밝혀 적폐의 뿌리를 근원적으로 자르지 못한 것이 통탄스럽다. 검찰은 무너진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는 시대적 사명감으로 이명박 정권의 잘못을 밝히고 엄중히 단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기국회 성과와 관련해서는 "거대 양당이 적폐청산과 정치보복이라는 이분법적 대결구도에 매몰됐을 때, 국민의당은 민생·정책 국감이라는 본연의 역할에 집중했다"며 "양극단의 소모적 대결 정치에 종지부를 찍었다"고 자평했다.

김 원내대표는 "예산안 심사에서 아쉬움도 있었지만 민생·복지·안보·지역균형발전에서 성과를 냈다"며 "정기국회 때 다루지 못한 방송법·국회선진화법·사법개혁·선거구제 개편 등은 임시국회에서 집중해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0: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