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IC, '회한의 BoA 주식' 전량 매각…10년만에 본전 되찾아

2조원 투자했다가 한때 10%로 쪼그라들기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국부펀드인 한국투자공사(KIC)가 대표적인 투자 실패사례로 손가락질받았던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주식을 10년 만에 전량 매도했다.

한때 10분의 1토막이 났던 투자금이 본전을 되찾고 나서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8일 KIC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IC는 보유 중이던 BoA 주식 6천900만주를 최근까지 장내에서 분할 매도해 전량 처분했다.

이번 매각 수입에 그동안 받은 배당금을 포함하면 최종 투자 수익률은 3%를 넘는 수준이다.

KIC는 2008년 1월 당시 미국 3대 투자은행이던 메릴린치 주식을 20억 달러어치 매입했다. 그러나 메릴린치는 2008년 금융위기로 파산 직전에 몰렸고 결국 그해 9월 BoA에 인수·합병됐다.

이때 KIC가 갖고 있던 메릴린치 주식도 BoA 주식으로 전환됐다.

당시 KIC는 주당 27달러에 BoA 주식을 받았지만 2009년 2월 주당 3달러대까지 떨어졌다. 이에 따라 평가액이 투자액의 10% 수준으로 줄어들며 평가손실만 2조원 에 달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KIC의 메릴린치 투자는 국정감사 때마다 투자 실패사례로 도마 위에 올랐고, 감사원의 감사를 받기도 했다.

KIC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금융 업종의 주가가 일제히 올라 최근 BoA 투자액이 원금을 회복하자 바로 팔아버렸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0:1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