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눈의 도시 태백 특별한 겨울 시작됐다…별빛 페스티벌 점등

함박눈 내리는 태백[연합뉴스 자료사진]
함박눈 내리는 태백[연합뉴스 자료사진]

(태백=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겨울 도시 강원 태백의 대표 축제인 태백산 눈축제 서막이 올랐다.

태백시는 8일 오후 5시 30분 황지연못에서 별빛 페스티벌 점등식을 한다.

별빛 페스티벌은 낙동강 발원지 황지연못 등 태백 겨울밤을 화려한 조명으로 밝히는 행사다.

2018년 2월 28일까지 이어진다.

별빛 페스티벌이 절정으로 치닫고, 태백 도심 속으로 하얀 겨울이 들어오는 2018년 1월 19일 태백산 눈축제가 막을 올린다.

밤이 더 아름다눈 태백산 눈축제[연합뉴스 자료사진]
밤이 더 아름다눈 태백산 눈축제[연합뉴스 자료사진]
태백산 눈꽃산행[연합뉴스 자료사진]
태백산 눈꽃산행[연합뉴스 자료사진]

겨울 도시 태백은 눈의 도시다.

연평균 적설량이 1m가 넘고, 적설 기간도 5개월에 달한다.

겨울 정취를 찾아 방문하는 관광객만 수십만 명에 이른다.

눈꽃산행, 대형 눈 조각 전시 등으로 진행되는 태백산 눈축제는 태백의 특별한 겨울을 대표하는 축제다.

축제 기간은 2018년 2월 11일까지 24일이다.

기존 10일간에서 두 배 이상 길어졌다.

태백시는 '태백산 눈축제 100만 관광객 시대 개막'을 꿈꾸는 중이다.

태백시 관계자는 "황지연못 등 도심의 밤이 원색으로 물들면 태백의 겨울도 시작된다"라며 "올해 태백의 겨울은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외지 방문객으로 북적거릴 것이다"라고 말했다.

b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0: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