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용인 일가족 살해 용의자, 뉴질랜드 법정서 한국송환 동의

뉴질랜드 법무부 장관 서명 때까지 구금된 채 대기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경기 용인에서 일가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 모(35) 씨가 도피 중인 뉴질랜드의 법정에서 한국으로의 송환에 동의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8일 보도했다.

김 씨는 이날 뉴질랜드 최대 도시 오클랜드의 노스 쇼어 지방법원에서 열린 심리에 출석해 한국으로 송환되는 것에 동의했다고 언론은 전했다.

용인 일가족 살해 혐의를 받는 김 씨(오른쪽)[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따라 김 씨는 뉴질랜드 법무부 장관의 서명이 날 때까지 수감된 채 송환을 기다릴 것이라고 언론은 전했다.

김 씨는 지난 10월 21일 어머니 A(55) 씨와 이부(異父)동생 B(14) 군, 계부 C(57) 씨 등 3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뉴질랜드에는 범행 사흘 후 도착했다.

한국 정부는 지난달 뉴질랜드에 김 씨의 인도를 공식 청구했으며, 그의 송환을 위해 협의 중이다.

앞서 김 씨의 변호인은 김씨가 한국으로 돌아가기를 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씨는 현재 뉴질랜드에서 약 40일간 구금돼 있다.

김 씨는 지난 1일에는 뉴질랜드에서 2015년 9월부터 11월 사이 냉장고와 세탁기 등 모두 4천100 뉴질랜드달러(304만 원) 상당의 가전제품을 훔친 혐의로 징역 2개월을 선고받았다.

한편 김 씨 아내는 자녀들과 함께 지난달 1일 자진 귀국, 공모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김 씨는 2010년 뉴질랜드 시민권자인 첫 번째 아내와 결혼해 뉴질랜드 영주권을 갖게 됐으며, 2015년 11월 뉴질랜드 생활을 마무리하고 이번에 공모 혐의를 받은 재혼 아내와 귀국한 바 있다.

cool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1: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