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논란 빚은 제주 '쓰레기 수거차량 리스전환' 원점 재검토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가 직접 관리하는 쓰레기 수거차량을 모두 장기대여(리스) 형태로 전환하려는 사업이 '대기업 일감 몰아주기' 논란으로 원점에서 재검토된다.

제주 특별자치도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 특별자치도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는 8일 "청소차량의 선진화, 지역 업체와의 상생 등 장기적인 안목에서 깊이 검토할 필요가 있어 해당 사업을 원점 재검토한다"고 밝혔다.

도는 제주시와 서귀포시에서 직접 운영하는 도내 쓰레기·음식물 수거차량 250여 대를 2018년부터 2022년까지 모두 장기대여 차량으로단계별로 전환한다. 또 대여업체로부터 정비 서비스를 받는 대신 매월 임대료를 지불하는 '쓰레기 및 음식물 수거차량 정비 리스 추진사업'을 추진했다.

내년도 관련 예산은 10억5천만원이다.

그러나 제주도의회 허창옥 의원이 5∼6일 2018년도 제주도 예산안을 심사하는 과정에서 "공공성, 안전성 등을 따지지 않고 제주도가 특정 대기업이 요구한 대로 사업을 추진하려 했다"며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제기했다.

허 의원에 따르면 도는 지난 6월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인 현대커머셜이 비공식적으로 제안한 사업을 공개입찰 없이 제주시와 서귀포시 등 양 행정시에 공문을 보내 '역외세원 1천억원 이상을 확충하는 시설대여업체로부터 행정시의 쓰레기 수거차량에 대한 정비 리스 전환 제안서가 접수돼 원만한 협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주문했다.

허 의원은 "(공문을 받은) 행정시가 1개사의 독점과 지역 소규모 차량 정비업체의 도산 등 사업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음에도 도는 사업 검토 의견에 대한 회신도 없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며 "제주도감사위원회에 감사를 공식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김양보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이날 도청 브리핑을 통해 "도의회 차원의 문제 제기와 지역 정비업체의 소외 우려 등 의견을 수용하고, 장기적인 안목에서 깊이 들여다보기 위해 사업을 원점 재검토하겠다"며 "전문적인 연구기관에 해당 사업을 연구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1:2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