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봉길 U-23 축구대표팀 감독 "2∼3일 내 25∼26명으로 압축"

9일 창원에서 1차 전지훈련 종료…13일부터 제주서 2차 훈련
김 감독 "탈락해도 내년 8월 아시안게임에 차출 가능성 있어"

훈련 지휘하는 김봉길 U-23 축구대표팀 감독
훈련 지휘하는 김봉길 U-23 축구대표팀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내년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대비해 지난 1일 소집됐던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옥석 가리기'를 통해 압축한 정예 멤버로 2차 훈련을 진행한다.

김봉길 U-23 축구대표팀 감독은 8일 연합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1차 소집 훈련이 막바지 단계에 들어갔다"면서 "9일 훈련까지 마친 뒤 2∼3일 안에 25명 또는 26명의 2차 훈련 명단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U-23 대표팀 선수 38명은 지난 1일 창원축구센터에 처음으로 모여 담금질을 해왔다.

창원축구센터에서 훈련 중인 U-23 축구대표팀 선수들
창원축구센터에서 훈련 중인 U-23 축구대표팀 선수들 [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U-23 대표팀은 오는 13일부터 내년 1월 4일까지 제주도에서 2차 훈련을 이어간다.

김 감독은 최고의 선수로 U-23 대표팀을 꾸리려고 최종 엔트리(23명)보다 15명 많은 38명을 뽑아 실전 테스트를 겸한 1차 훈련을 이끌어왔다.

애초 2차 전훈 멤버로 25명을 추리려고 했으나 부상 선수 발생에 대비해 1명 정도 더 뽑을 예정이다.

1차 훈련에서는 네 차례 평가전을 치르며 최대한 많은 선수를 경기에 투입해 기량을 확인했다.

광운대와 두 차례 연습경기에서는 3-0과 4-0으로 이겼고, 영남대와 상지대에 각각 4-0과 6-2 대승을 거뒀다.

김 감독이 생각하는 2차 멤버 선발 기준은 내년 1월 U-23 챔피언십에서 최상의 경기력을 낼 수 있는 기량과 몸 상태다.

작전 지시하는 김봉길 U-23 축구대표팀 감독과 경청하는 선수들
작전 지시하는 김봉길 U-23 축구대표팀 감독과 경청하는 선수들[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그는 "이번 1차 훈련에는 해외에서 뛰는 선수를 포함해 좋은 자원들이 참가했지만, 부상 여파나 개인 사정 등 이유로 경기력이 떨어진 경우도 있었다"면서 "무엇보다 내년 1월 AFC 챔피언십에 활용할 선수 위주로 2차 훈련 멤버를 선정하겠다"고 말했다.

김봉길호는 내년 1월 6일 중국으로 건너가 같은 달 27일까지 중국 쿤산 등에서 열리는 AFC U-23 챔피언십에 참가한다.

호주, 시리아, 베트남과 같은 D조에 편성된 한국은 조 2위까지 주는 8강 진출 티켓을 노린다.

감 감독은 그러나 "이번에 1차 관문을 통과하지 못하고 탈락한 선수들이 크게 실망할 필요는 없다"면서 "1차 훈련 참가자 38명은 내 머릿속에 있는 인력풀인 만큼 내년 8월 아시안게임까지 좋은 기량을 보여주면 대표팀에 합류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4: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